'불청' 김윤정 "쇼핑몰 운영中..월차 냈다"[★밤TView]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7.16 23:16 / 조회 : 2112
image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로 등장한 양재진과 김윤정이 어색함 속에 구본승과 첫 만남을 가졌다.

1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배우 김윤정과 정신과 전문의 양재진이 새 친구로 등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재진은 첫 등장 이후 폐교로 활용되고 있는 카페의 직원과 대화를 나누며 해박한 지식을 자연스럽게 꺼내는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양재진을 만나러 간 구본승은 어색한 분위기 가운데 대화를 나눴다. 양재진을 구본승을 보며 "방송에서 '구마적 보다 구마중'이라는 단어를 봤다"라고 떠올렸다.

양재진은 또한 "드라마 '종합병원' 촬영 당시 예과 2학년에 올라갔었다. 그때 구본승을 뵌 적이 있었다"라며 구본승과의 기억을 떠올렸고 구본승도 "저와 같은 병원 출신이군요"라며 재치 있게 답했다.

image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또 다른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인 김윤정도 남다른 존재감을 전했다. 김윤정은 첫 녹화 시작 이후 다소 어색한 모습을 보이다가도 점차 적응해 갔다. 김윤정은 근황을 묻는 제작진의 질문에 "그동안 회사를 다녔다. 어제도 회사를 갔다 왔고 여기는 월차를 쓰고 와서 지금 이 시간이 되게 소중한 시간이다"라고 말했다.

김윤정은 자신을 마중 나온 구본승이 등장하자 깜짝 놀라며 수줍어 했다. 김윤정은 제작진에게 "이상형인 구본승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구본승도 "혼자 나오면서 정말 떨렸다"고 말하며 분위기를 달달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구본승은 김윤정의 이름을 몰랐고, 김윤정이 자신의 이름을 말하게 됐다. 김윤정은 "요새 회사를 다니고 있어서 월차를 쓰고 왔다. 친구와 인터넷 쇼핑몰을 함께 운영하고 있다. 나도 친구도 열심히 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2019 AAA MTN 방송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