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기, '사자' 통해 이루고 싶은 소박한 꿈.."불편함 당하고파" [스타이슈]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7.16 15:48 / 조회 : 1103
image
배우 안성기 /사진=이동훈 기자

배우 안성기가 영화 '사자'를 통해 소박한 꿈을 이루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서울·경기 107.7MHz)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코너 '특별 초대석'으로 꾸며져 영화 '사자'(감독 김주환)에 출연하는 배우 박서준, 안성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성기는 "한국에 강력한 악령이 있다고 해서 바티칸에서 파견된 구마사제다. 전문적으로 구마 의식을 하는 신부다. 우연치 않게 아니면 운명적으로 박서준씨와 만나게 된다"라고 자신의 역할을 소개했다.

안성기는 '사자'를 위해 액션을 준비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액션은 박서준과 우도환이 다 한다고 했다. 그는 "박서준씨나 우도환씨가 액션을 많이 한다. 그래서 저도 액션을 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image
영화 '사자'에 출연하는 배우 안성기(왼쪽), 박서준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그는 "시나리오를 보고 혼자 액션을 짜서 첫 촬영날 갔다. 그런데 무술 감독이 제게 떨어지는 것만 생각하라고 했다. 누구하고 싸우는 건 박서준이 다 하니까 그냥 당하는 것만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그래서 나가 떨어지는 것과 졸리는 것만 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안성기는 함께 작업한 박서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현장에서 (박서준이) 재밌었다. 그런데 가만히 있으면 무섭고 싸늘한 것 같다. 씨익 웃으면 아니었다. 어린 아이 같은 천진난만함이 있었다"고 칭찬했다.

청취자들은 안성기의 목격담을 많이 보내왔다. 그 중 눈길을 끌었던 것은 마트 목격담이었다. 한 청취자는 마트에서 안성기 부부를 본 적이 있다며 일화를 들려줬다. 일화에 따르면 안성기 부부는 파 한 단을 사는 모습도 꿀이 떨어졌다 것.

image
영화 '사자'에 출연하는 배우 안성기(왼쪽), 박서준 /사진=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 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안성기는 "제가 마트나 여기저기 다 다닌다. 불편하면 안 다닐텐데 여기저기 다닌다. '사자'를 통해 불편함을 당해봤으면 좋겠다. 그런 소박한 꿈이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마지막으로 안성기는 "'사자'를 많이 보셔야 된다. 이 영화가 참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4년 간 활동을 안한 것처럼 되어 있어서 잊은 것 같다. 이 영화를 통해서 동력을 얻어서 앞으로 열심히 많은 영화를 할테니 '사자' 많은 응원 해달라"고 했다. 과연 안성기가 밝힌 자신의 소박한 꿈은 이루어질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박서준, 안성기가 출연하는 영화 '사자'는 격투기 챔피언 용후(박서준 분)가 구마 사제 안신부(안성기 분)를 만나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강력한 악(惡)에 맞서는 이야기로 오는 31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