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이동휘, '지정생존자' 특수부대원으로 특별출연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7.16 15:13 / 조회 : 2111
image
/사진제공=tvN


배우 박훈과 이동휘가 '60일, 지정생존자'에 특수부대원으로 특별출연한다.

16일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극본 김태희, 연출 유종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DK E&M. 이하 '지정생존자') 6회에 박훈과 이동휘가 극중에 707 특임단 장준하 소령과 조성주 하사로 각각 등장한다.

'지정생존자'에 특별출연하게 된 박훈은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이동휘는 단막극 '빨간 선생님'으로 유종선 감독과 인연을 맺었고, 그 의리로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 어떤 작품에서나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는 두 배우의 특별한 연기가 기대를 모은다.

지난 5회 방송에서 합참의장 이관묵(최재성 분)은 캄보디아에 707 특임단을 파병, 청와대에 테러를 자백하는 전 북한 고위급 인사 명해준 생포 작전을 세웠다. 국군통수권자로서 박무진(지진희 분)을 인정하지 않았고, 군의 작전 지휘권은 자신에게 있다고 선언한 것. 이에 박무진은 "저에게 힘이 있으니 써야겠다"며 그를 해임했다.

이 가운데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선 707 특임단원들로부터 비장하게 경례를 받는 박무진, "현지에 도착한 707 특임단에 사고가 발생한 모양입니다"라는 다급한 음성, 마지막으로 "사살하세요. 이건 명령입니다"라는 박무진의 단호함까지 스펙터클하게 담겨 이목이 집중된다. 외교 분쟁을 우려해 캄보디아 파병을 반대했던 박무진이 명해준 생포 작전을 승인한 것인지, 그렇다면 사고에도 불구하고 작전은 성공할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또한 16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과 더불어, 위 영상에도 모습을 드러낸 박훈과 이동휘는 강력한 군인 포스를 뿜어내고 있다. 각각 박무진에게 거수 경례를 하고 있는 장준하 소령과 완전 무장으로 훈련 중인 조성주 하사 역을 맡아 군 카리스마의 정석을 보여준 것. 제작진에 따르면, '태양의 후예'에서 최우근 중사 역으로 진짜 군인같은 연기를 펼쳤던 박훈과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여온 이동휘가 역시나 찰떡같이 캐릭터를 소화했다는 전언이다.

제작진은 먼저 "흔쾌히 특별 출연에 응해주고 좋은 연기를 펼쳐준 박훈, 이동휘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두 사람의 강렬한 연기가 극에 또 다른 긴장감을 불어넣으며 손에 땀을 쥐는 전개가 펼쳐질 것"이라고 예고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