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 송혜교, SNS에 여전히 남아있는 송중기 흔적[스타이슈]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6.27 19:18 / 조회 : 2112
image
/사진=송혜교 인스타그램


'송송커플' 배우 송중기(34)와 송혜교(37)가 이혼 조정 소식을 알린 가운데 송혜교의 SNS에 여전히 송중기의 흔적이 남아 있어 눈길을 끈다.

27일 오후 송혜교의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송중기와 함께 찍은 사진들이 게재돼 있다.

지난 2017년 각각 턱시도와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의 모습, 송중기의 팬 미팅 당시 함께 찍은 사진, KBS 2TV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 당시 모습 등이 담겨 있어 시선을 끈다.

두 사람은 이날 이혼 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대중에게 충격을 안겼지만 아직 SNS 사진들은 정리하지 않아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한편 송중기의 법률대리인은 이날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송혜교도 소속사 UAA코리아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리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말했다.

이로써 송중기와 송혜교는 지난 2017년 10월 31일 결혼 후 1년 8개월 만에 파경을 맞게 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