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 디종 떠나 프라이부르크 간다...정우영과 한솥밥 (獨 언론)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6.27 17:54 / 조회 : 534
image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권창훈이 FCO디종을 떠나 프랑부르크로 이적한다.

독일 '푸스발트랜스퍼'는 27일(한국시간) "프라이부르크가 여름 이적시장 네 번째 영입을 노린다. 프라이브루크가 권창훈을 확보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창훈의 독일행은 이미 알려진 소식이었다. 프랑스 '레키프'는 지난 18일 '르 비엔 리퍼블릭'의 레미 셰브로 기자의 발언을 인용해 "권창훈은 디종을 떠나야 하고, 독일로 가야 한다. 협상은 조만간 타결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디종의 올리비에 델쿠르 회장도 권창훈의 이적을 인정하기도 했다.

권창훈의 행선지가 프라이부르크로 좁혀졌다. 프라이부르크는 과거에도 권창훈 영입을 추진한 바 있다. '푸스발트랜스퍼'는 "권창훈이 프라이부르크에 온다. 계약기간은 2021년까지로, 곧 메디컬테스트를 마칠 것이다"고 권창훈의 프라이부르크행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한편, 프라이부르크는 최근 바이에른 뮌헨에서 뛰던 정우영을 영입했다. 권창훈까지 합류해, 정우영과 호흡을 맞추는 모습을 볼 수 있을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image


사진=디종, 푸스발트랜스퍼 캡처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