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2' 예측불가 엔딩+드라마 OST..환상 조합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6.27 16:40 / 조회 : 697
image
/사진제공=tvN


'강식당2'가 반전미 넘치는 엔딩과 서사로 눈길을 끌고 있다.

tvN 예능 프로그램 '강식당2'(연출 나영석, 신효정)가 순항 중이다. 오랫동안 의기투합해 온 출연진들이 만들어내는 자연스러운 케미, 멤버 각각의 다채로운 캐릭터, 제작진의 센스 폭발 편집이 어우러져 매 회 시청자들의 기대 그 이상의 웃음을 전달한다. 특히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강식당2'만의 독특한 엔딩과 예능답지 않은 서사가 이목을 집중시킨다.

◆예능인데 이 엔딩 OST 무엇? ‘엔딩 맛집’에서 맛보는 아이러닉한 웃음

예측할 수 없는 엔딩과 드라마 OST의 조합은 시즌1부터 이어져 온 '강식당'의 시그니처 중 하나다.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유명 OST들이 매 회 엔딩을 장식한다. 이번 '강식당2'의 엔딩에도 어김없이 드라마 '스카이캐슬', '상속자들' 등 다양한 드라마의 OST가 삽입됐다.

이러한 배경음악과 맞물리는 극적인 상황들은 '강식당'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하는 웃음 발화점이다. 특히 코피 엔딩의 경우 강호동의 코피라는 믿기지 않는 상황에 'We all lie'가 깔리면서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아이러닉한 상황들이 만들어내는 포인트 역시 '강식당2'의 가장 큰 유머코드 중 하나다. 강호동은 항상 "행복하려고 하는 거예요"라면서 이수근을 흘겨보고, 출연진들의 다툼 장면에는 '진짜 싸우는 거다'라는 자막이 깔린다.

◆ ‘강식당2’에는 서사가 있다! 시청자들을 몰입하게 만드는 드라마적 서사

'강식당2' 또 다른 주목할 만한 점은 한 시즌을 관통하는 서사다. 출연진들은 식당 영업이라는 목표 아래 자신들의 서사를 계속 끌고 간다. 일례로 이는 강호동이 만드는 니가 가락 국수에서 가장 확실히 느낄 수 있다.

서사가 한 두 편 안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시즌 전체를 거치며 이어지는 것이다. 1화의 탄생과정을 거쳐 2화에서는 부진한 판매실적과 그에 따른 강호동의 우울함이, 3, 4화에서는 쌀쌀해진 날씨에 부활한 판매량과 냉국수라는 강호동의 새로운 돌파구 찾기가 담겼다.

이러한 드라마적 서사의 전개는 '강식당2'를 여타 쿡방이나 먹방 프로그램과의 차별화를 꾀하게 만든다. 단순 쿡방이라기 보다 마치 진정성이 느껴지는 하나의 '장사 버라이어티'를 보는 듯 한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이는 곧 시청자들로 하여금 출연진 각자의 캐릭터와 그 성장과정에 몰입하게 만든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