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2' 한선화 "시청자 관심 덕분에 즐겁게 촬영했다" 소감

최현주 기자 / 입력 : 2019.06.27 15:48 / 조회 : 445
image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배우 한선화가 '구해줘2'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27일 마지막회를 앞두고 있는 OCN 수목드라마 '구해줘2'(극본 서주연, 연출 이권)는 궁지에 몰린 마을을 구원한 헛된 믿음, 그 믿음에 대적하는 미친 꼴통의 나 홀로 구원기를 담은 사이비 스릴러로 극 중 한선화는 민철(엄태구 분)의 첫사랑이자 읍내 카페 고마담 역을 맡아 열연했다.

한선화는 기존에 보여왔던 밝고 통통 튀는 이미지에 츤데레 면모까지 갖춘 '매력캐' 고마담으로 제대로 분했고, 매 장면 존재감을 발산했다.

또한 한선화는 마을 사람들은 물론 가족들에게도 외면당한 채 고군분투하는 민철을 끝까지 믿고 도와주는 일편단심 면모로 활약하기도 했다.

이에 한선화는 소속사 화이브라더스를 통해 '구해줘2' 종영 소감을 일문일답으로 전했다.

-'구해줘2'를 떠나보내게 된 소감

▶많은 분의 애정과 관심 속에 마무리 지을 수 있어서 뿌듯하고 기분이 좋다.

-한선화가 바라본 고마담의 매력은?

▶고마담은 민철에게 일편단심이었어요. 완벽하지 않은 모습이지만 나름의 방법으로 열심히 민철을 도와주는 모습이 때로는 사랑스럽게 때로는 누구보다 더 진정성 있게 보였던 거 같다. 그런 모습들이 매력적이었다.

-고마담은 민철의 어떤 모습에 푹 빠지게 된 거라 생각하는지?

▶고마담이 본 민철의 매력은 솔직함과 멈춤 없는 행동파 모습이 아니었을까 생각한다. 물론 민철의 모습 중 제일 걱정스러운 부분이기도 했지만, 고마담은 다른 사람들과 다르게 민철의 선과 악 중 선의 모습을 믿고 응원하며 그 모습에 빠지게 된 것 같다.

-든든하고 사랑스러운 조력자 활약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는데?

▶많은 분이 고마담을 좋아해 주셨는데, 저 또한 대본에 그려진 고마담 모습에 반해서 반은 팬심으로, 반은 연기하는 연기자로서 고마담을 그려나갔다. 좋은 역할을 연기할 수 있어서 촬영하는 내내 설렜고 시청자분들의 관심 덕분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구해줘2'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응원해주신 덕분에 한 회 한 회 잘 찍고 이렇게 마무리까지 잘할 수 있었던 거 같다. 그동안 저희 드라마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