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훈 깨운 박흥식 대행의 '한 마디'... "2군이라 생각해!" [★현장]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6.27 17:46 / 조회 : 899
image
26일 키움전 승리 후 하이파이브를 나누는 박흥식 감독대행과 김기훈.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 '슈퍼 루키' 김기훈(19)이 데뷔 첫 승을 따냈다. 강타선을 자랑하는 키움 히어로즈를 상대로 일궈낸 승리. 이면에 박흥식 감독대행이 있었다.

박흥식 대행은 27일 고척 키움전을 앞두고 "어제 1회 김기훈이 흔들렸다. 올라가서 '2군에서 던지듯 던져라', '가운데 보고 던져라'고 했다. 포수 한승택에게도 '가운데 앉아라'고 했다. 다행히 2회부터 회복됐고, 잘 던졌다"라고 말했다.

김기훈은 전날 키움전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1피안타 5사사구 4탈삼진 무실점의 호투를 펼치며 데뷔 첫 승을 따냈다. 7회 1사까지 노히트를 기록했을 정도로 좋았다.

1회는 좋지 못했다. 볼넷만 3개를 내주며 위기를 자초했다. 하지만 1사 만루에서 삼진과 뜬공을 유도하며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고, 이후 순항했다. 결과는 승리였다.

박흥식 대행은 "(김)기훈이가 초반에 긴장했는지 제구가 흔들렸다. 이후 힘을 빼고 던지면서 페이스를 찾았다. 2군에서 조언을 많이 들었더라. 요령을 익혔고, 제구가 잡혔다. 사실 1회 좋지 않을 때는 불펜 과부하 걱정이 들기는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의 회전수가 좋다. 다른 투수였으면 장타가 될 타구들이 조금씩 밀렸다. 박병호도 그랬고, 장영석도 그랬다. 다른 투수였다면 홈런이 될 타구였는데, 가다가 떨어지더라. 기훈이 본인도 느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1회 위기에서 직접 마운드를 방문한 부분에 대해서는 "1사 1,2루에서 올라갔다. 긴장하지 말고, 편하게 던지라고 했다. 2군에서 던진다고 생각하고 던지라고, 가운데 보고 던지라고 했다"라고 설명했다.

보완점도 짚었다. 박흥식 대행은 "어제는 포수 승택이와 호흡을 맞추면서 속구를 많이 구사했다. 배터리가 알아서 판단했다. 속구가 좋으니까 변화구가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향후 변화구도 던져야 한다. 그래야 속구도 산다"라고 강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