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김상식 코치 "질 수 없는 경기를 졌다...리그 3연패에 집중"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6.26 22:27 / 조회 : 405
image

[스포탈코리아=전주] 서재원 기자= 아시아 정복을 노리던 전북 현대의 꿈이 좌절됐다.

전북은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에서 상하이 상강과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1, 2차전 합계 2-2로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고, 승부차기 끝에 전북이 3-5로 패하며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퇴장 당한 조세 모라이스 감독 대신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상식 코치는 "질 수 없는 경기를 진 것 같아서 아쉽다. 선수들에게 미안한 마음이다"고 총평했다.

시즌 전 트레블 우승을 외쳤지만 FA컵에 이어 ACL에서도 탈락했다. 기운이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 김 코치는 "처음 목표했던 트레블을 달성할 수는 없지만, 리그 3연패를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침체된 분위기를 끌어올릴 것을 다짐했다.

심판 판정에 대해선 "할 말은 많지만, 여러분이 다 봤을 거라 생각한다. 심판에 대해선 이야기하지 않았다"라고 짧게 답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