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이슈] 모라이스+문선민 퇴장에 몸싸움까지...전북vs상하이 120분 혈투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6.26 21:56 / 조회 : 434
image


[스포탈코리아=전주] 서재원 기자= 전북 현대와 상하이 상강이 몸싸움까지 벌이는 120분간의 치열한 혈투를 치렀다.

전북은 26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2차전에서 상하이와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1, 2차전 합계 2-2로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고, 승부차기 끝에 전북이 패하며(3-5)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선제골의 몫은 전북이었다. 전반 26분 손준호의 패스를 받은 김신욱이 몸을 날리는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득점 과정에서 이용, 김신욱, 문선민, 손준호로 이어지는 패스도 매끄러웠다.

전북의 리드 속에 경기가 진행됐다. 상하이는 헐크가 골대를 두 번 맞히는 불운 속에 어렵게 경기를 풀어갔다. 몰아치던 상하이가 끝내 동점골을 만들었다. 후반 34분 아흐메도프가 어렵게 살려낸 공을 헐크가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문을 갈랐다.

90분의 결과는 1-1, 스코어 만큼 신경전도 엄청났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후반 막판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하기도 했다. 결국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전북은 연장 내내 상하이에 공격을 몰아쳤고, 상하이도 역습을 통해 맞대응했다.

양 팀의 치열함은 몸싸움으로 번졌다. 연장 후반 막판 문선민이 돌파 과정에서 상하이 수비의 거친 파울에 쓰러졌다. 문선민은 곧바로 보복성 제스쳐를 취했고, 이는 양 팀의 몸싸움으로 이어졌다. 주심이 휘슬을 불며 급하게 말렸지만, 양 팀의 코칭스태프까지 가세하며 뒤엉킴은 한동안 계속됐다.

한바탕 소동 뒤, 경기는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전북은 첫 번째 키커 이동국이 실축하며 어렵게 승부차기를 이어갔고, 결국 3-5 패배로 전북의 탈락이 결정됐다.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