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심위 '전라디언' 자막 물의 '아내의맛' 민원 접수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6.26 17:26 / 조회 : 527
image
/사진='아내의맛' 방송 화면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부적절한 자막으로 물의를 빚은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 대한 민원을 접수했다.

방통심의위 관계자는 26일 스타뉴스에 "'아내의 맛'에 대한 민원이 제기됐다"며 "민원 내용을 확인한 후 추후 안건 상정 여부를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아내의 맛'은 지난 25일 방송에서 '전라디언'이란 자막을 사용해 문제가 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광주 콘서트를 앞둔 트로트 가수 송가인을 위해 보양식을 준비하는 송가인 아버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제작진은 자막으로 송가인 아버지를 '전라디언'이라고 표현해 논란을 일으켰다.

'전라디언'은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 베스트 저장소'에서 전라도 지역 사람을 비하하기 위해 쓰는 단어로 알려져 있다. 이에 해당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제작진이 지역 감정을 부추긴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TV조선 측은 "제작팀이 이 용어가 '일베'(일간 베스트 저장소) 사이트에서 시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