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델루나' 이지은X여진구, 첫 촬영 현장 포착..기대 UP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6.26 17:13 / 조회 : 508
image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이지은, 여진구 /사진제공=tvN

드라마 '호텔 델루나' 측이 배우 이지은(아이유)와 여진구의 첫 촬영 현장이 담긴 스틸과 영상을 전격 공개했다.

26일 '호텔 델루나' 측은 메이킹 영상과 스틸컷을 공개했다. 오는 7월 13일 첫 영업을 시작하는 tvN 새 토일드라마 '호텔 델루나'(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오충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지티스트)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다.

달빛아래 시작된 '호텔 델루나'의 첫 촬영. 이날 공개된 메이킹 영상에는 본격적인 시작을 앞두고 묘한 긴장감과 설렘을 감추지 못하는 이지은과 여진구의 첫 만남이 담겼다. 그러나 차분히 동작을 맞춰보고 대화를 나누던 두 사람은 금세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촬영을 이끌었고, 본 촬영이 시작되자 상상 그 이상의 찰떡궁합을 자랑했다. 무엇보다도 첫 촬영이었음에도 아름답지만 괴팍한 호텔 사장 장만월(이지은 분)과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여진구 분)과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함께 공개된 스틸컷만 봐도 두 사람은 이미 장만월과 구찬성으로 완벽 변신, 처음부터 최고의 합을 보여줬다는 것을 입증한다. 아직 겨울을 다 보내지는 못했던 어느 봄날, 목련 나무 밑에서 꽃샘 추위가 무색하게 신비로운 장면을 만들어낸 것. 무엇보다 호기심 가득한 만월의 표정과 당황스러움과 두려움을 숨기지 못한 찬성의 표정이 대비되며 벌써부터 만찬 커플의 호로맨스를 기대하게 만든다.

이지은은 첫 촬영 후 여진구에 대해 "상상했던 것과 다른 연기를 보여줬는데 그게 너무 흡입력 있었다"고 감탄했다. 이어 여진구는 "진짜 장만월처럼 걸어오는 모습을 잊지 못한다. 실제로 보니까 잘 어울리고, 멋있고 예쁘게 준비를 하신 것 같아 기대된다"고 화답했다.

'호텔 델루나' 제작진 역시 "이지은과 여진구가 사전에 대화를 많이 나누며 합을 맞춰나갔다. 워낙 개성이 강한 캐릭터이기 때문에 적응 기간이 있을 거라 생각했는데, 처음부터 예쁘게 합이 좋았고, 그래서 수월하게 촬영이 끝났다.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작이었다"고 촬영 후일담을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