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막내' 김기훈의 데뷔 첫 승... 화끈하게 지원한 '형들' [★분석]

고척=김동영 기자 / 입력 : 2019.06.26 21:28 / 조회 : 1722
image
1군 복귀전에서 호투를 뽐내며 데뷔 첫 승을 신고한 KIA 타이거즈 김기훈.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KIA 타이거즈가 키움 히어로즈를 잡고 전날 패배를 말끔하게 설욕했다. '슈퍼 루키' 김기훈(19)이 데뷔 첫 승을 쐈다. 그리고 형들이 막내를 공수에서 화끈하게 지원했다.

KIA는 2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정규시즌 키움전에서 선발 김기훈의 호투와 홈런 3방을 터뜨린 타선의 힘을 통해 13-6의 승리를 따냈다. 전날 당했던 3-7 패배를 완벽하게 되갚았다.

무엇보다 관심이 쏠린 쪽은 KIA 선발 김기훈이었다. 2019년 1차 지명자로 큰 기대를 받으며 입단했으나, 프로 무대는 녹록지 않았다. 8경기에서 2패, 평균자책점 7.14를 남긴 채 2군으로 내려갔다.

2군에서 절치부심했다. 담금질의 시간을 거쳤고, 직전 등판이던 6월 19일 KT전에서 6이닝 5피안타 무사사구 9탈삼진 무실점의 완벽투를 뽐냈다. 이에 박흥식 감독대행이 김기훈에게 기회를 줬다. 26일 키움전 선발 확정.

김기훈은 1회말에는 다소 긴장한 듯했다. "제구가 좋아졌다"는 평가였지만, 정작 1회말에는 볼넷만 3개를 내줬다. 이전과 비교해 달라진 것이 없는 모습. 그래도 1사 만루에서 장영석-박동원을 삼진과 뜬공으로 막고 실점 없이 넘겼다.

1회 위기가 강력한 '예방주사'가 됐다. 2회 다시 볼넷 하나를 내줬지만, 무난하게 막았다. 3회부터 6회까지는 전부 삼자범퇴였다. 이후 7회 2사까지 막고 내려왔다. 무실점 피칭.

image
나란히 맹타를 휘두른 이창진-김선빈-김주찬(왼쪽부터). /사진=KIA 타이거즈 제공

그 이면에 형들의 지원이 있었다. 이날 KIA 타선은 김기훈에게 무려 8점의 지원을 안겼다. 이창진이 3점포를 쐈고, 김선빈과 김주찬이 나란히 2점 홈런을 터뜨렸다. 한 경기 3홈런은 지난 3월 28일 광주 한화전(최형우-나지완-해즐베이커) 이후 90일 만이었다. 올 시즌 두 번째. 최형우는 1회초 선제 결승 2루타를 때리며 김기훈이 리드를 안고 등판을 시작할 수 있게 만들었다.

공격만이 아니다. 5회말 선두 이지영의 3루 방면 강한 타구를 박찬호가 넘어지면서 잡은 후 1루로 송구해 아웃시켰다. 빠졌다면 최소 2루타 코스였으나, 결과는 땅볼이 됐다. 이어 송성문의 중견수 방면 타구에는 이창진이 앞으로 재빨리 달려나와 포구에 성공했다. 안타가 될 수도 있는 타구였지만, 이창진의 판단이 좋았다.

김기훈 이후 올라온 투수들도 좋았다. 임기준이 7회말 2사 1,2루에서 두 번째 투수로 올라왔다. 송성문에게 안타 하나를 맞았지만, 김규민을 삼진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쳤다. 이후 양승철이 등판해 잔여 2이닝을 책임지면서 경기를 마쳤다.

야구에서 선발투수의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 없다. 하지만 선발이 아무리 잘 던져도 타선이 점수를 뽑지 못하면 팀도, 투수 개인도 이길 수 없다. 여기에 불펜도 잘 지켜줄 필요가 있다.

하물며 이날은 루키 김기훈의 등판이었다. 오랜만에 서는 1군 마운드. 1회말 흔들리는 모습도 나왔다. 이때 형들이 나섰다. 화끈하고, 깔끔하게 막내를 도왔다. 김기훈도 1회 위기를 넘긴 후 탄력을 받았고, 지원까지 받으면서 더 힘을 낼 수 있었다. 그 결과는 김기훈의 '데뷔 첫 승'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