뿌듯한 양상문 감독 "단장 때 뽑은 한선태, 아주 좋더라" [★현장]

부산=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6.26 17:52 / 조회 : 779
image
한선태 /사진=LG 트윈스
"폼이 아주 좋던데요."

LG 트윈스 단장 시절 한선태(25)를 직접 뽑은 양상문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뿌듯함을 드러냈다. 중계를 통해 직접 지켜봤으며, 투구에 대한 극찬을 남겼다.

양상문 감독은 26일 사직 KT전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전날(25)일 한선태의 1군 데뷔전을 봤느냐는 질문을 받고 "중계를 통해 봤다. 아주 폼이 좋더라. 비선수 출신으로 그런 폼이 나오기 쉽지 않다"는 답을 남겼다.

한선태는 2018년 6월 열린 2019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10라운드 전체 95번으로 LG 유니폼을 입었다. 당시 LG 단장은 양상문 감독이었다. 선수단을 구성하는 권한이 양상문 감독에게 있었던 것이다. 그런 한선태가 25일 잠실 SK전에 구원 등판해 1이닝 1피안타 1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데뷔전을 순조롭게 마쳤다.

이어 양 감독은 "독학으로 만든 것치고는 폼이 아주 잘 만들어졌었다. 지명 전에도 제대로 배운 것처럼 투구 메카닉이 아주 좋았다"고 되돌아봤다.

그러면서 최근 한선태를 만난 일화까지 들려줬다. 양 감독은 "사실 지난 잠실 LG 원정(6월 11일~6월 13일) 도중 지나가다 마주쳤다. 인사를 해서 물어보니 한선태라고 하더라. 잘 던진다는 소문이 자자하다고 이야기해줬다. 당시에는 7~8월 정도 올라올 것이라는 평이 있었는데, 꽤 일찍 올라왔다"고 웃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