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김광현 9승·최정 20호 홈런' SK, LG 완파! 4연승 질주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9.06.25 21:34 / 조회 : 864
image
SK 김광현 /사진=뉴스1
SK 와이번스가 김광현의 역투에 힘입어 4연승을 달렸다.

SK는 25일 잠실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전서 8-3으로 승리해 4연승했다. 선발투수 김광현이 6이닝 3실점(2자책) 호투를 펼쳐 시즌 9승(2패)에 입맞춤했다. 최정은 연타석 홈런(19호, 20호)을 날리는 등 4경기 연속 홈런포를 가동, 4타수 3안타 2홈런 활약했다.

SK는 2회말 선취점을 빼앗겼지만 4회와 5회 매서운 화력을 뿜었다.

0-1로 뒤진 4회초 이재원이 2점 홈런을 때려 단번에 역전했다. 1사 후 김강민이 중전안타로 출루했다. 1사 1루서 이재원은 1볼서 윌슨의 2구째 131km짜리 슬라이더를 걷어 올려 좌측 담장을 넘겼다(시즌 7호).

2-1로 뒤집은 5회에는 5안타를 집중시켜 대거 4점을 뽑았다. 선두타자 고종욱이 우익선상 3루타로 포문을 열었다. 한동민이 중전안타를 쳐 고종욱을 불러들였다. 최정이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때려 무사 2, 3루, 빅이닝 발판을 마련했다.

정의윤이 투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로맥이 우전안타를 쳐 한동민과 최정이 모두 득점했다. 김강민의 좌전안타로 1, 3루가 됐고 이재원의 유격수 땅볼 때 로맥도 홈을 밟았다.

LG는 6회말 SK의 실책과 안타 4개를 엮어 2점을 만회했지만 동점까지는 역부족이었다. 최정이 7회와 9회 연타석 아치를 그려 2점을 그대로 달아났다.

한편 LG는 3-7로 뒤진 8회초 비선수 출신 신인 한선태를 팀의 세 번째 투수로 구원 투입했다. KBO리그 사상 최초로 비선출 선수가 1군 경기에 출전했다. 한선태는 선두타자 이재원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안상현을 병살 처리해 위기를 탈출했다. 2사 후 김성현을 몸에 맞는 공으로 내보낸 뒤 고종욱을 1루 땅볼로 막아 임무를 완수했다. 최고구속 144km를 기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