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감독 김인식의 MLB 通] 류현진, 6안타 중 투수에 2안타는 곱씹어 봐야

콜로라도전 6이닝 3실점 1자책... 다저스 내야 수비 불안에 10승 또 무산

신화섭 기자 / 입력 : 2019.06.24 06:57 / 조회 : 5035
image
23일(한국시간) 콜로라도전에서 투구하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LA 다저스를 응원하는 사람들은 재미있게 봤을 것이다. 다저스 코칭스태프 역시 극적인 승리에 짜릿한 희열을 느꼈을 수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류현진(32·다저스)의 승리를 갈망하는 팬들에게는 너무나 화가 나는 경기였다.

다저스는 23일(한국시간) 열린 콜로라도와 홈 경기에서 연장 11회말 알렉스 버두고의 끝내기 솔로 홈런으로 5-4 역전승을 거뒀다. 선발로 나선 류현진(32·다저스)은 6이닝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3실점(1자책)으로 승패를 남기지 않았다. 시즌 10승 도전이 벌써 3번째 무산됐다.

다저스 내야진의 잇단 수비 실수가 뼈아팠다. 1회 1사 후 상대 이언 데스먼드의 2루타 때 다저스 2루수 맥스 먼시의 포구가 좋지 않았다. 이어 3회 무사 1루서 찰리 블랙먼의 1루 땅볼 때 유격수 크리스 테일러의 포구 실책이 나왔고, 계속된 1사 만루서는 대니얼 머피의 2루 땅볼 때 1루수 작 피더슨이 공을 잡지 못해 더블 플레이에 실패했다. 기록상 실책은 테일러 1개였지만, 사실 나머지 2개도 실책이나 다름 없었다.

image
23일(한국시간) 콜로라도전 3회 포구 실책을 저지르는 다저스 유격수 크리스 테일러(위). 세이프 되는 주자는 피터 램버트. /AFPBBNews=뉴스1
데이브 로버츠 감독뿐 아니라 다저스 코치진도 책임이 있다고 본다. 외야수 A.J.폴락의 복귀로 인해 피더슨에게 1루를 맡기는 듯 싶은데, 1루수 자리를 우습게 보면 안 된다. 1루수는 번트나 땅볼 수비가 빨라야 하고, 무엇보다 포구를 잘 해야 한다.

그런데 원래 외야수인 피더슨은 전혀 준비가 안 돼 있는 것 같다. 특히 1루수는 원 핸드 캐치, 즉 한 손으로 글러브를 쑥 내밀어야 공을 빨리 받는데 피더슨은 3회 머피의 2루 땅볼 뒤 1루 송구를 두 손으로 잡으려다 놓쳤다. 기본을 모르는 것이다. 더욱이 외야수의 글러브와 달리 1루수는 미트를 낀다. 손놀림이 부자연스러울 수밖에 없다. 감독뿐 아니라 수비코치가 이런 점들을 미리 훈련시켜 내보내야 한다. 경기를 하면서 적응을 하게 해선 안 된다.

다저스 수비는 외야의 코디 벨린저와 버두고, 내야에 3루수 저스틴 터너 정도를 빼고는 포지션별 전문 요원이 별로 없다. 유격수 테일러는 코리 시거의 부상으로 출전 중이며, 2루수 먼시도 1루와 3루를 두루 맡고 있다. ‘멀티 포지션’도 좋지만 아무나 세워서는 안된다. 포스트시즌 같은 큰 경기를 치를 때는 그 포지션에서 가장 잘 하는 수비수가 아니면 돌이킬 수 없는 실수를 범할 수도 있다는 점을 다저스는 알아야 한다.

image
23일(한국시간) 콜로라도전에서 투구하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류현진도 한 가지 곱씹어볼 점이 있다. 상대 투수 피터 램버트에게 3회와 4회 연거푸 우전 안타를 내준 것이다. 한 번 정도는 그럴 수 있다 치더라도 두 번씩이나, 그것도 연달아 2개의 공이 모두 가운데로 쏠렸다. 투수가 타석에 나올 때도 다른 강타자들을 상대할 때와 같은 마음으로 확실하게 잡고 가야 한다. 앞으로 경기에서 류현진이 스스로 그런 생각을 가져주길 바란다.

그래도 흠잡을 데 없는 투구였다. 수비 실수가 잇따르고 안타도 심심치 않게 맞아 점수를 많이 줄 듯도 싶은데, 결과를 보면 늘 퀄리티 스타트는 기본으로 해내고 있다. 또 승수를 추가하지 못한 최근 3경기에서 19이닝 동안 자책점은 단 2점(6실점)밖에 없다. 평균자책점 0.95다. 승리를 못 따 아쉽지만 위안을 삼을 만한 점이다.

/김인식 KBO 총재고문·전 야구대표팀 감독

image
김인식 전 야구대표팀 감독.
김인식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고문은 한국 야구를 세계적 강국 반열에 올려놓은 지도력으로 '국민감독'이라는 애칭을 얻었습니다. 국내 야구는 물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도 조예가 깊습니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감독으로서 MLB 최고 스타들을 상대했을 뿐 아니라 지금도 MLB 경기를 빠짐 없이 시청하면서 분석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