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하나의사랑' 신혜선X김명수, 서로를 위로하는 입맞춤 [★밤TView]

이시연 인턴기자 / 입력 : 2019.06.20 23:57 / 조회 : 639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단,하나의 사랑'에서 김명수와 신혜선이 "세상에 혼자만 남았다"며 서로를 위로하며 입맞춤을 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수목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에서 이연서의 집 화원에서 만난 이연서(신혜선 분)와 김단(김명수 분)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이연서는 "이때까지 어디 갔다 왔냐"고 김단에게 물었고, 김단은 대답을 망설였다. "괜찮아. 너에 관한 거라면 뭐든지 괜찮아"라며 김단을 계속 추궁하자 결국 김단은 "나를 버렸던 아빠를 보고 왔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김단은 "10년도 넘게 잊고 지내다가 겨우 만났는데, 궁금한 거 물어보고 이별했어"라며 "왜 그렇게 나한테 모질게 굴었나. 그래도 아들인데 사랑 좀 해주지"라며 쓸쓸하게 대답했다.

image
/사진= KBS 2TV 수목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방송 화면


이연서가 "사과는 받았냐"고 묻자 김단은 "다행히(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연서는 이런 김단을 껴안으며 "너도 나도 이제 딸랑 혼자 남았다"며 위로했고, 김단은 이내 눈물을 보였다.

한층 사이가 돈독해진 김단과 이연서는 헤어질 때 입맞춤을 나누며 작별 인사를 했다.

image
/사진= KBS 2TV 수목 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 방송 화면


한편, 판타지아극단의 무용수를 뽑는 자리에서 최후의 후보자인 금니나(김보미 분)와 이연서가 맞붙었다. 결국 동점으로 투표가 마무리되는듯 했으나 지강우 예술감독이 전화투표로 이연서를 뽑아 이연서가 판타지아 지젤이 되었다.

이 결과로 금니나는 "이연서가 죽어버렸으면 좋겠다"며 분노했고, 예술단장 최영자(도지원 분)도 "이연서 막으려고 돈을 썼는데, 이것들이 돈만 먹고 튀어?"라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