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리' 안혜상, "아직도 제사 자체가 어색해"..한숨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06.20 23:29 / 조회 : 356
image
/사진=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의 안혜상이 한숨을 내쉬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남편인 남규택의 말에 굳은 표정을 보이는 안혜상의 모습이 담겼다.

안혜상은 "나는 제사 자체가 어색해 아직까지도. 나는 너무 걱정된다 시작부터"라며 걱정을 드러냈다. 시아주버님(남규택의 형)이 두 사람을 마중 나왔고 세 사람은 시댁으로 향했다.

남규택은 "근데 어차피 엄마가 재료 준비 다 해주고 너는 뒤집기만 하면 되잖아. 그러면서 하나씩 배우는 거지"라며 망언을 했다. 이에 안혜상은 한숨을 내쉬며 표정을 굳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