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뷰] '3회에만 10득점' 두산 3연전 싹쓸이, NC 6연패 충격

잠실=한동훈 기자 / 입력 : 2019.06.20 21:22 / 조회 : 680
image
두산 베어스가 4연승을 달렸다.

두산 베어스가 3회에만 10점을 뽑는 집중력을 뽐냈다. NC 다이노스와의 주중 3연전을 쓸어 담았다. NC는 6연패 수렁에 빠졌다.

두산은 20일 잠실에서 열린 2019 KBO리그 NC전에 14-2로 대승을 거뒀다. 선발투수 린드블럼이 득점 지원을 시원하게 받으면서 6이닝 2실점, 시즌 11승(1패)을 달성했다. 오재일이 5타수 4안타 5타점으로 타선을 이끌었다. 두산은 선발 전원 득점(시즌 6호, 팀 1호)도 기록했다.

승부는 3회말 싱겁게 갈렸다. 두산이 타자 일순하며 7안타(1홈런) 3볼넷을 엮어 10점이나 냈다.

선두타자 류지혁이 우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오재원이 볼넷을 고른 뒤 정수빈이 포수 파울플라이 아웃됐다. 1사 1, 2루서 페르난데스가 볼넷으로 베이스를 꽉 채웠다.

1사 만루서 박건우가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뽑았다. 계속된 만루에서는 김재환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오재원을 불러 들였다. 2루 주자 페르난데스와 1루 주자 박건우도 진루에 성공했다.

2사 2, 3루서 오재일이 우전안타를 터뜨려 주자 둘을 모두 불러들이며 두산은 4-0으로 달아났다.

두산의 공격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박세혁이 중전안타를 쳐 오재일이 3루까지 갔다. 2사 1, 3루서 김재호가 좌중간 싹쓸이 2루타를 쳤다. 6-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3회말 선두타자였던 류지혁이 다시 타석에 섰다. 이번에는 볼넷으로 나갔다. 2사 1, 2루에서는 오재원이 NC를 완전히 주저 앉히는 3점 홈런을 폭발시켰다. 두산은 이후 정수빈의 중전안타와 페르난데스의 2루타로 10점을 채우고 나서야 폭격을 멈췄다.

NC는 6회초가 돼서야 2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두산이 6회말 그대로 2점을 추가해 10점 차를 유지한 뒤 7회말에도 2점을 보탰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