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난민 이슈로 내게 보내는 우려 무섭지 않았다"

강남=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6.20 14:44 / 조회 : 955
image
배우 정우성 /사진=뉴스1

배우 정우성이 난민 친선대사 등 이슈에 대해 자신에게 보내는 우려는 무섭지 않았다고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19 서울국제도서전'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정우성, 프랭크 레무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가 참석했다.

정우성은 '세계 난민의 날'에 맞춰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이라는 에세이를 출간했다. 이날 정우성은 '난민, 새로운 이웃의 출연'이라는 주제로 북토크에 나섰다. 또한 정우성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300명의 관객이 인산인해를 이뤘다.

정우성은 지난 2014년 5월 유엔난민기구 명예사절이 된 후 2015년 6월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 공식 임명됐다. 그는 레바논, 이라크, 방글라데시 등에서 난민을 만났고, 그 과정에서 느낀 것을 책으로 펴냈다.

이날 정우성은 "(우려의 목소리에 대해) 무섭지 않았다. 반대의 목소리가 나에게 어떻게 전달되는지 알기 위해서 댓글들을 볼 수 밖에 없었다. 마음을 닫고 배타적인 성향을 결심하고 집단적으로 움직이는 글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우려를 보내는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담론을 이끌어가는 게 방법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차분해지려고 했다. 배우로서의 이미지에 타격이 있을 수 있다. 제 주변의 많은 분들이 우려하고, 두려워했을 수도 있다. 저는 친선대사를 하면서 난민이 어떤 사람이고 어떤 역사의 아픔을 갖고 있는지 이해하는 사람이다"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