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피아비 "당구와 한국어, 영어 가르치는 학교 짓고파"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06.20 08:42 / 조회 : 1254
image
피아비./사진=KBS 1TV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당구선수 스롱 피아비가 꿈을 밝혔다.

20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인간극장'에서 피아비는 학교를 짓고 싶다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피아비는 "제가 당구를 시작했을 때 남편이 '당신의 꿈이 뭐냐'라고 물어봤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는 학교를 지어서 당구를 가르치고, 한국어나 영어 다 공부할 수 있게 끔 만들고 싶다"라고 소망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피아비의 아버지는 "이 땅을 보면 너무 행복하다"라며 딸의 꿈을 응원했다.

한편 피아비는 당구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선수로, 캄보디아에서 한국 남자와 결혼 후 취미로 시작한 당구에서 흥미를 느껴 국내 3쿠션 1위에 등극하는 등 실적을 내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