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U-20 대표팀, 국민들에 자랑스러움과 행복 선사"

이원희 기자 / 입력 : 2019.06.19 22:43 / 조회 : 1670
image
김정숙 여사와 문재인 대통령(오른쪽). / 사진=뉴시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U-20 한국 축구대표팀을 19일 청와대로 초청해 격려했다.

이날 뉴시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부인 김정숙 여사와 만찬장에 도착해 선수단과 일일이 악수하며 "반갑다. 수고했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만찬 전 선수단과 월드컵 활약상을 담은 동영상을 지켜 본 뒤 박수를 쳤다. 또 "결승 결과는 안타까웠지만 여러분은 국민들에게 큰 자랑스러움과 행복을 선사했다"며 "한국 축구와 아시아 축구의 가능성을 보여주었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대단했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 특히 감독과 선수단 그리고 선수들간 서로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 우리 선수들이 보여준 그 열정과 유쾌함이 좋았다"며 "'우리 한 번 경기를 즐겨보자! 또 한 판 멋있게 놀아보자!' 이런 자세들이 참 좋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우리 축구는 투지와 정신력을 강조해왔다. 이제 우리도 경기를 즐길 수 있고 창의적인 기술과 전술로 고급 축구를 할 수 있어야 한다. 이번 선수단이 그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 너무나 기뻤다"며 "한마디로 여러분은 대한민국 축구의 차원을 높여줬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제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 잘 할 자신 있습니까"라고 묻자 선수단이 "네!"라고 힘차게 답했다.

한편 이날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 홍명보 대한축구협회전무이사, 차범근 전 대표팀 감독, 1983 U-20 월드컵 4강 주역인 신연호 단국대 감독,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함께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