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쌍둥이배우 비류·온조, 19일 부친상..'슬픔'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6.19 15:43 / 조회 : 2977
image
19일 부친상을 당한 쌍둥이 연예인 비류(왼쪽)와 온조 / 사진출처 SNS


배우 비류(이은실), 온조(이은주) 자매가 부친상을 당했다.

비류, 온조의 부친이 19일 오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2세. 고인의 빈소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서울의료원 강남분원 장례식장 3호실에 마련됐으며, 오는 21일 오전 발인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비류, 온조는 평소 부친을 향한 애정이 남달랐다고 한다. 이에 부친상을 당한 후 크게 슬퍼하고 있다. 빈소에는 비류, 온조를 비롯한 유가족들의 지인, 친지 등이 조문을 하며 슬픔을 함께 나누고 있다.

비류와 온조 배우로 활동했다. 비류, 온조는 드라마 '위풍당당 그녀' '낭랑 18세'와 영화 '고양이를 부탁해' 등에 함께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두 사람은 이외에도 여러 작품에 출연하며 한국과 중국에서 꾸준히 활동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