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열어보시겠어요?"..'기생충' 제작진이 밝힌 비하인드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6.19 09:17 / 조회 : 730
image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측이 제작진이 알려주는 Q&A를 공개했다.

19일 '기생충' 측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시켜주는 Q&A를 대방출했다. '기생충'은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Q. 기택네 & 박사장네 집은 실제로 존재하는 집인가요?

A. 기택(송강호 분)네와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은 모두 세트로 제작됐다. 기택네 집의 경우, 이하준 미술감독이 대학생 때 잠시 자취를 했던 반지하를 떠올리면서 구상했다고. 세트를 구성하면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실제 반지하 집 크기로 지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실제로 좁은 공간에서 찍어야 관객이 진짜 반지하라고 느낄 수 있기 때문. 좁디좁은 공간에 작은 소품부터 벽의 묵은 때, 심지어 반지하 특유의 냄새까지도 생생하게 담아냈기 때문에, 실제 존재하는 집처럼 느껴질 수 있었다.

image
/사진=영화 '기생충' 박사장네 집안

박사장네 거대한 저택 역시 세트로 제작됐다. 봉준호 감독이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생각했던 평면도를 기반으로, 국내외 유명 건축가들의 작품들을 레퍼런스 삼아 내부를 채워나갔다. 제작진은 실평수만 200여 평의 거대한 저택을 그려내기 위해 외부와 1층, 지하와 차고는 600여 평의 전주 세트장에, 2층 내부는 안성 디마 세트장에 각각 지어 미니멀하면서도 군더더기 없는, 모두가 부러워하는 저택을 탄생시켰다.

image
/사진=영화 '기생충' 스틸

Q. 기택 가족의 의상이 리얼합니다.이것 역시 콘셉트를 설정하고 준비한 옷인가요?

A. 기택네 가족들의 의상은 모두 제작된 것이다. 최세연 의상실장은 각 공간 속에 배우들이 자연스럽게 흡수되길 원했고, 의상 역시 수채화처럼 공간에 묻어나길 원했다. 기택네 가족들의 의상 콘셉트는 현실에 기반을 두고, 공간이나 소품의 패턴을 맞춰 옷을 염색하고, 디테일을 더했다. 너무 촌스럽지 않게, 예전과 지금의 스타일을 적절하게 녹여내 기택네만의 스타일을 완성해냈다.

image
/사진=영화 '기생충' 박서준 스틸

Q. 기우와 민혁(박서준 분)이 소주를 마시던 슈퍼가 실제로 존재 하나요?

A. 기우와 민혁이 소주잔을 기울이던 곳은 실제로 40년 넘게 장사를 이어오고 있는 아현동의 터줏대감 같은 슈퍼에서 촬영했다. 오랜 시간 자리를 지켜온 슈퍼 특유의 친근한 모습 덕분에 슈퍼 앞 소주 한 잔이 당기는 장면이 탄생됐다. 영화 촬영 당시에 간판은 바꿔 달았다.

image
/사진=영화 '기생충' 폭우 속 기택네 가족이 걷던 가파른 계단

Q. 폭우 속 기택네 가족이 걷던 가파른 계단은 어디인가요?

A. 기택네 가족이 걷던 가파른 계단은 서울 곳곳에서 마라톤처럼 긴 코스로 촬영됐다. 성북동 언덕길을 내려와 자하문 터널을 통과한 후 후암동 도닥다리에서 남매가 말다툼을 한다. 이후 창신동을 거쳐, 북아현동을 지나, 경기도 고양에 위치한 세트장에서 여정이 마무리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