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공장' 손혜원 "보안 문서를 보고 투기? 성립 안돼"

이건희 기자 / 입력 : 2019.06.19 08:31 / 조회 : 1942
image
손혜원./사진=뉴스1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의원이 입을 열었다.

19일 오전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손혜원 의원은 전화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혜원 의원은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황당하다. 그러나 앞으로 나가는 것 같아서 그나마 다행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행이라는 부분은 그동안 언론들이 야당과 함께 저를 압박했다. 이는 문화재청을 압박해서 목포 구도심을 등록 문화재로 만들어 투기를 했다고 하는 것이다. 그러나 검찰은 제가 문화재청과 연관이 없고 혐의가 없다고 밝혔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손혜원 의원은 "문화재청 관련 질문을 하지 않는 것에 대해 검사가 '민망하다'라고 말했다"라며 "문화재청과 의혹이 없다는 것을 검찰이 해소해줬다"라고 전했다.

이뿐만 아니라 손혜원 의원은 '보안 문서를 보고 부동산을 구매했냐'라는 김어준의 질문에 "날짜가 보안 문서의 시작이라고 하는 것이 5월 18일이다. 제가 조카보고 목포에 부동산을 사라고 한 것은 3월이었다. 결국 성립이 되지 않는 것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손혜원 의원은 "산 넘어 다시 들판이 나올 줄 알았지만, 산이 나왔다. 끝까지 꿋꿋하게 나가겠다"라며 의지를 밝히며 '차명이면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라는 주장을 지속했다.

한편 손혜원 의원은 지난 18일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에 의해 '부패방지 및 국민권익귀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민 부동산 실권리자 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