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목소리] 우라와 감독-선수, “이근호-김보경 능력 좋아” 경계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6.18 15:39 / 조회 : 442
image


[스포탈코리아=사이타마(일본)] 이현민 기자= 우라와 레드 오츠키 츠요시 감독이 울산 현대 베테랑 이근호와 김보경을 경계했다.

우라와는 19일 오후 7시 30분 일본 사이타마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울산 현대와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16강 1차전을 가진다.

오츠키 감독은 골키퍼 니시카와 슈사쿠를 대동하고 18일 오후 사이타마스타디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그는 “우선, 여기에 함께 나온 니시가와의 생일을 축하한다. 우리는 이 경기를 위해 그동안 준비를 잘해왔다. 준비한 게 그라운드에서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우라와는 조별리그에서 전북 현대에 이어 2위를 기록, 16강에서 울산을 만나게 됐다. 기선 제압을 해야 8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다. 그러나 쉽지 않을 전망이다. 힘겨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급기야 5월에는 수장이 교체됐다. 오스왈도 데 올리베이라 감독이 물러나고 오츠키 감독이 지휘봉을 잡았다. 여전히 리그에서 9위에 머물러 있다. 15경기에서 13골밖에 넣지 못했을 만큼 공격은 빈약, 19실점으로 뒷문은 취약하다. ACL에서 순항 중이고 K리그에서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는 울산과 대비된다. 울산은 15일 포항 스틸러스를 제압하며 4경기 무패(3승 1무)를 질주했다.

이에 오츠키 감독은 “울산은 개인 능력이 뛰어난 선수가 많다. 속도가 있고, 팀 스타일도 좋다. 1대1 싸움에서 지지 않는 게 중요하다. 1차전은 180분 중 90분이다. 부임 후 좋은 모습을 보였다. 홈에서 이길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이어 경계해야 할 선수로 과거 J리그에서 뛴 이근호, 김보경을 꼽았다. 오츠키 감독은 “이근호와 김보경은 능력이 좋다. 김인성은 빠르다. 우리는 일부 선수가 ACL 경험이 적지만, 2017년 챔피언에 올랐던 저력이 있다. 이를 잘 살려 결과를 내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동석한 니시카와 역시, "이근호, 김보경이 위협적"이라면서 “8강으로 가기 위한 중요한 일전이다. 팀과 하나 돼 전반 90분을 이기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