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한 달, 가장 재밌는 경기 연출한 K리그1 팀은?

스포탈코리아 제공 / 입력 : 2019.06.18 15:18 / 조회 : 418
image

[스포탈코리아] 홍의택 기자= ‘하나원큐 K리그1 2019’ 5월의 팬 테이스티(Fan-Tasty) 팀은 전북현대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은 축구데이터 분석업체인 인스텟(Instat)의 자료를 토대로, 5월에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전 경기에 대한 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 그 결과, 전북이 ‘인스텟 지수(Instat Index)’ 258점을 획득하여 5월 팬 테이스티 팀으로 등극했다.

‘인스텟 지수’는 인스텟이 세계 여러 리그들에 공통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선수평가지표로, 각 선수들의 포지션에 따라 12개 내지 14개의 항목의 평가점수들이 계산되며, 해당 리그와 경기의 난이도를 추가적으로 고려하여 산출된다.

전북은 5월에 치른 5경기에서 가장 많은 11골을 뽑아내며 경기당 ▲슈팅수 15.8회 중 유효슈팅 7.8회 ▲공격기회 창출 8회 ▲볼점유율 58% ▲크로스 20회로 해당 부문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특히, 패널티 에어리에 내에서 패스를 46번 주고받아 득점이 기대되는 장면을 가장 많이 창출해냈다.

이미 지난 3월 팬 테이스티 팀으로 선정된 바 있는 전북은 5월에도 이름을 올려 올 시즌 두 번째 영예를 거머쥐었고, 전북의 뒤를 이어 서울(244점), 강원(243점), 수원(240점) 등이 5월 한 달간 ‘팬 테이스티’한 경기력을 선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축구가 더 재미 있어지는 공간 `스포탈페이스북`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