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호 감독 "'비스트' 차별점? 일반 영화와 다른 방향"

용산=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6.18 17:00 / 조회 : 799
image
영화 '비스트'의 이정호 감독 /사진=김휘선 기자

이정호 감독이 영화 '비스트'의 차별점으로 일반적인 영화와 다른 방향이라고 꼽았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비스트'(감독 이정호)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배우 이성민, 유재명, 전혜진, 최다니엘 그리고 이정호 감독이 참석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하는 형사 한수(이성민 분)와 이를 눈치 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 분)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이날 이정호 감독은 "일반 형사가 나오고 형사가 발로 뛰면서 땀을 흘리는 범인을 잡는 게 일반적인 영화라면 '비스트'는 다른 방향으로 기획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 점이 가장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 각 인물들의 섥히고 얽힌 관계, 각자 처한 입장과 모두 선택하는데 있어 책임에 대해 장르적이고 쫄깃쫄깃한 영화를 만들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