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욱 작곡가 "롤모델은 조영수·윤종신..영감 많이 받는다"(인터뷰③)[스타메이커]

[스타메이커]㊹MOT엔터테인먼트 박정욱 작곡가 인터뷰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6.19 10:30 / 조회 : 1638
편집자주[스타메이커] 스타뉴스가 스타를 만든 '스타 메이커'(Star Maker)를 찾아갑니다. '스타메이커'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스타 뿐만 아니라 차세대 스타를 발굴한 국내 대표 '엔터인(人)'과 만남의 장입니다.
image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인터뷰②에 이어

-최근에는 걸그룹 디아크 출신 메일(정유진)을 영입했다.

▶맞다. 처음에 메일을 만난 것은 지인을 통해서다. 걸그룹을 했다는 이력도 소개를 안 했다. 그냥 어떤 친구인지 봐달라고 해서 만났다. 당시 메일이 벤의 '열애중'을 불렀는데 간절하다는 게 그대로 느껴졌다. 손을 파르르 떨면서 노래를 하는데 정말 잘하더라. 그 모습을 보고 '나한테 왔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이후 계약을 바로 진행했나.

▶아니다. 그렇게 노래를 하고 메일이 한 달 동안 봐달라고 하더라. 그래서 알겠다고 하고 보게 됐다. 그리고 한 달 뒤, 제가 먼저 계약 이야기를 꺼냈는데 거절당했다. 하하. 메일이 같이 하고 싶지만 막상 같이 하고 난 뒤 마음에 들지 않을 수도 있는 것 아니냐며 더 봐달라고 했다. 그래서 3주 정도 더 지켜보고 계약을 진행했다.

-정유진이 아닌 메일로서, 대중에게 어필하려고 한 점이 있었나.

▶아무래도 디아크가 강하고 걸크러시한 느낌이 강했다. 그러나 정유진을 솔로 가수 메일로 만들면서 예쁘고 소녀의 모습을 강조하고 싶었고, 이 모습이 더 잘 어울린다고 판단했다.

-데뷔곡으로 'DM'을 선택한 이유가 있는가. 발라드곡이 아니라 의외였다.

▶타이틀에 대해 정말 고민을 많이 했다. 메일은 발라드에 강점이 있는 친구다. 공백기에도 발라드 커버곡으로 팬들과 소통했더라. 당연히 발라드로 나올 순서지만 자신의 강점인 발라드로 데뷔를 했을 때 반응이 없어서 받을 상처를 걱정했다. 사실 성공할 가능성은 희박하니까. 그래서 데뷔곡은 밝은 분위기의 곡으로 갔다.

-그렇다면 다음 신곡은 발라드곡이 될 가능성이 높은가.

▶발라드 곡을 현재 준비 중이며 7월 중 발매 예정이다. 메일이 'DM'으로 '다시 시작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면 이번에 발매할 신곡부터가 본격적인 시작이다. 특히 아직 자기 발라드곡도 없다. 갈증도 클 것이다. 성심성의껏 준비 중이다.

-또 어떤 유형의 가수를 제작하고 싶은가.

▶없다. 우선 지금 소속 아티스트를 잘 성장시키는 게 우선이다.

-작곡가로서, 그리고 제작자로서 롤모델이 있나.

▶조영수 선배님과 윤종신 선배님이다. 조영수 선배님은 멘토같은 분이다.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데에는 조영수 선배님의 힘이 컸다. 지금은 제작 부분에서도 많이 배우고 있다. 윤종신 선배님은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것을 빨리빨리 받아들이시는 것 같다. 선배님의 행보를 보면 늘 영감을 많이 받는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