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에 또 다른 송중기..시청률 상승세 발판 만들까[★FOCUS]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6.17 17:09 / 조회 : 1075
image
'아스달 연대기'에서 '은섬'의 쌍둥이 형 '사야'로 등장한 송중기(위)와 '예언의 아이들'로 밝혀진 은섬(송중기 분), 탄야(김지원 분), 사야(송중기 분) /사진='아스달연대기' 방송 화면


tvN 토일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연출 김원석, 극본 김영현·박상연)가 또 다른 송중기의 등장과 함께 파트1을 마무리했다. 총 제작비 540억 원으로 알려진 대작이라 기대가 컸던 만큼 첫 방송 당시엔 아쉬움 섞인 반응도 있었지만, 극이 흐를수록 몰입과 완성도를 높여가며 '볼만한' 드라마란 평가를 받고 있다.

17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6일 방송된 '아스달 연대기' 6화는 유료 시청가구 전국 기준 평균 7.2%, 최고 8.1% 시청률을 기록했다.(이하 동일 기준) 이는 지난 15일 방송분이 기록한 평균 5.7%, 최고 6.5%보다 상승한 수치로, 케이블, 종편을 포함해 동시간대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이날 6회 방송을 끝으로 '아스달 연대기'는 파트1 '예언의 아이들'을 마무리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7회부터는 파트2 '뒤집히는 하늘, 일어나는 땅'의 서사가 펼쳐질 예정이다.

6회에서 단연 주목을 받은 장면은 은섬(송중기 분)의 쌍둥이 형제 사야(송중기 분)가 처음 등장한 엔딩신이었다. 은섬, 사야, 탄야(김지원 분)가 한날한시에 태어난 '천부인'이란 사실이 공개된 것. 파트1 제목대로 '예언의 아이들'의 주인공이 모두 밝혀지는 순간이었다.

극 중 사야는 타곤(장동건 분)이 데려와 태알하(김옥빈 분)가 20년간 몰래 키웠던 이그트'(사람과 뇌안탈의 혼혈)로, 그동안 정체가 공개되지 않아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베일에 가려져 있던 그는 '불의 성채'로부터 탈출을 감행한 탄야에 의해 발견돼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고, 은섬과 쌍둥이 형제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그동안 '은섬'으로 분한 송중기는 파트2부터 본격적으로 '사야'로도 등장해 극의 흥미를 더할 전망이다. 1인 2역으로 '아스달 연대기'의 2막을 열고 새로운 이야기의 전개를 예고하고 있는 것. 사야의 등장이 5~7% 사이를 오가고 있는 시청률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특히 사야는 은섬의 쌍둥이 형이지만 '아스달'에서 성장한 타곤의 양자이기도 해 다른 등장인물들과 어떤 관계를 형성할지 주목된다.

타곤, 은섬, 탄야, 태알하 등 주요 인물들을 중심으로 펼쳐질 본격적인 서사도 기대 요소다. '이그트'로 밝혀진 타곤과 이를 이용해 와한족을 구하려 뛰어든 은섬 그리고 은섬, 사야와 함께 '예언의 아이들' 천부인으로 밝혀진 탄야의 활약이 기대된다. '아스달' 연맹 속 부족들 간의 얽히고설킨 관계도 더욱 다채롭고 방대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아직 베일에 가려진 캐릭터들이 속속 등장해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이끌 것으로 보인다.

방송 초반 '아스달 연대기'에 펼쳐진 새로운 세계관은 낯설고 난해하다는 지적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 드라마에 대한 다양한 해석과 평가를 내놓으며, 나름의 마니아층을 형성하기 시작했다. 앞으로 시청률이 점점 상승세를 보인다면, 이런 마니아층의 지지에 힘입어 긍정적인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