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사' 김영광X김재경, 수상한 대면 현장..극과 극 표정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6.17 14:17 / 조회 : 426
image
/사진제공=SBS


'초면에 사랑합니다'의 김영광과 김재경이 극과 극 표정으로 수상한 만남을 갖는다.

17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 제작 비욘드 제이) 25, 26회에서는 김영광(도민익 역)과 김재경(베로니카 박 역)이 다시 만나 그동안 쌓였던 오해를 풀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도민익(김영광 분)은 진짜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을 만나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가 이중생활을 하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저녁 식사 자리에서 본인의 땅콩 알레르기를 알고 못 먹게 했던 정갈희와 달리 진짜 베로니카 박은 오히려 땅콩을 권한 것.

이에 도민익은 믿었던 정갈희에게 배신감을 느끼고 바로 해고를 하는 모습으로 틀어져 버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가운데 25, 26회에서는 베로니카 박이 도민익과 정갈희의 엉켜 버린 관계를 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베로니카 박은 도민익에게 특유의 손 인사를 건네며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다. 여유 있는 미소와 함께 당당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과연 그녀가 가지고 있는 키(KEY)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반면 도민익은 수심이 가득한 표정으로 베로니카 박을 바라보고 있다. 안면실인증에 걸려 얼굴을 보지 못할 뿐 아니라 믿었던 정갈희의 배신으로 마음에 상처까지 얻어 실의에 빠진 것. 그는 베로니카 박과의 만남으로 정갈희를 용서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도민익과 베로니카 박의 만남이 도민익과 정갈희의 관계에 득이 될지 실이 될지 오늘 방송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