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강남 오피스텔 경매 나왔다..채권액 50억원대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6.17 13:40 / 조회 : 1963
image
가수 겸 배우 박유천 /사진=김휘선 기자


마약 투약혐의로 구속돼 최근 검찰로부터 징역 1년 6개월을 구형받은 가수 겸 배우 박유천(33) 소유의 강남 소재 고급 오피스텔이 경매에 나왔다.

17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법원은 최근 박유천 소유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삼성 라테라스 1302호(전용면적 182㎡)에 대해 경매개시 결정을 내렸다.

복층으로 된 이 오피스텔은 박유천이 지난 2013년 10월 매입한 이후 검찰에 구속되기 전까지 거주하던 곳이다. 또한 경매를 신청한 채권자는 굿모닝자산관리대부로, 청구액은 11억3천284만원이다.

지지옥션은 이어 "이 오피스텔에는 다수의 채권, 채무 관계가 얽혀 있다. 금융사와 기업에서 총 30억 원이 넘는 근저당을 설정했으며, 삼성세무서와 강남구는 압류를 걸어놓은 상태"라며 "지난 3월에는 한 여성이 박유천을 고소하며 제기한 1억 원의 가압류까지 추가돼 현재 등기부등본상 채권총액은 50억원이 넘는다"라고 설명했다.

지지옥션은 이와 함께 "법원은 각 채권자에게 최고서(일정 행위를 하도록 상대방에게 요구하는 통지서)를 발송하고 감정평가 명령을 내린 상태이며 감정평가, 현황조사, 물건명세서 작성 등 경매에 필요한 절차에 최소 6개월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는 점을 고려하면 첫 입찰은 올해 말쯤 열릴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유천의 오피스텔이 강제집행 처분에 몰린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삼성세무서는 2017년 말에도 박유천의 세금 미납을 이유로 박 씨의 해당 오피스텔을 압류한 뒤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를 통해 공매를 진행했다. 당시 감정가는 31억5천만원이었으나 중간에 공매가 취소되면서 매각되지는 않았다.

당시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2017년 8월 삼성라테라스 유사 면적(전용면적 200㎡) 물건이 35억원에 매매된 적이 있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2017년 당시 공매는 세금체납 금액이 적어 공매 취소가 가능했지만, 이번 경매는 청구액이 10억원을 넘어 취하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라며 "채무자인 박유천이 경제활동이 불가능해 채무변제 및 채권자 설득을 위한 노력을 전혀 할 수 없다는 점에서 취하 가능성은 더욱 낮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4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공판에서 마약 투약혐의로 구속기소 된 박유천에게 징역 1년 6개월, 추징금 140만원을 구형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