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SF9 "활동 배고팠다..음방 1위+차트인 목표"[종합]

윤상근 기자 / 입력 : 2019.06.17 16:55 / 조회 : 1125
image
아이돌그룹 SF9 /사진=김휘선 기자


아이돌그룹 SF9이 좀 더 강렬한 퍼포먼스와 섹시한 매력으로 돌아왔다.

SF9은 17일 오후 4시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컴백 앨범 쇼케이스를 열었다. SF9은 이날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7번째 미니앨범 'RPM' 전곡 음원과 동명 타이틀 곡 'RPM' 뮤직비디오를 공개할 예정이다. SF9은 컴백을 앞두고 활동에 임하는 소감과 앞으로의 포부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전했다.

'RPM'은 긴장감이 느껴지는 비트 위로 흘러가는 웅장한 사운드의 전개가 인상적인 곡. 심장이 뛰는 모습을 RPM에 비유한 가사가 돋보이며, 너를 향해 끝까지 달려가겠다는 애절함을 담았다. SF9은 'RPM' 뮤직비디오를 통해 한 편의 SF 영화를 방불케 하는 압도적인 스케일과 멤버들의 비주얼을 완성했다.

또한 SF9 멤버 영빈, 주호, 태양, 휘영은 'RPM' 수록곡 작사에 참여했으며 크리스 브라운, 저스틴 비버, 제니퍼 로페즈 등의 앨범 작업을 맡았던 Tha Aristocrats와 ICONICSOUNDS가 'RPM' 프로듀싱에 참여했다.

이날 SF9은 총 2곡의 무대를 선사하며 심장을 쿵쾅거리게 하는 비트와 파워 넘치는 군무로 시선을 모았다. SF9은 '예뻐지지마' 이후 4개월 동안 컴백을 준비하며 소화한 일본, 유럽, 미국 투어 일정과 앨범 작업 과정 등에 대해 언급했다.

SF9은 "미국, 유럽 투어를 소화하며 컴백 신곡도 틈틈이 준비했다. 한국 활동 이후 일본, 유럽, 미주 투어를 돌면서도 신곡 준비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우리가 (활동에) 배고팠기 때문"이라며 "그간 여러 앨범을 통해 많은 콘셉트를 소화했고 '질렀어'를 통해 우리만의 섹시함에 대한 자리를 잡아갔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을 통해 우리만의 세련되면서도 파워풀한 매력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SF9은 특히 이번 앨범만의 차별점에 대해 "이번 앨범은 이전보다 더 무겁고 강렬한 섹시함을 담고 있다. 이전의 섹시함이 수트를 입고 저녁 노을이 진 가운데 기분이 좋은 가운데 내뿜어지는 섹시함이라면 지금은 전투복을 갖춰 입고 폭풍전야 속에 드러나는 섹시함이다. 더욱 비장함과 강렬함이 드러나는 섹시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배 가수들의 섹시한 매력도 보며 많이 배우고 있다"면서도 "우리가 인원도 많고 체격도 커서 퍼포먼스를 더욱 웅장하게 보여드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자신감도 내비쳤다.

SF9은 이와 함께 정규앨범에 대해서도 "곡을 쓰는 멤버들이 준비를 잘하고 있다. 좋은 시기에 좋은 음악으로 팬들 앞에 만나고 싶다"라고 답하고 이번 앨범 목표에 대해 "음악방송 1위와 차트인이 목표다. 1위를 하게 된다면 뮤직비디오에 나오는 심장을 표현한 비누를 선물로 팬들에게 나눠드리고 싶다"라고 답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상근|sgyoon@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요 담당 윤상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