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연, 악플에 우울증 고백 "좋아지려 노력 중"→응원물결[종합]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6.17 09:43 / 조회 : 1984
image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소녀시대 태연이 팬들과 소통하는 과정에서 우울증을 고백한 가운데 네티즌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태연은 지난 16인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의 질문을 받으며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태연은 영화 '알라딘' 관람 여부 등 소소한 질문 등에 답하고 있었다.

이에 몇몇 네티즌들은 태연이 대부분의 질문에 '야뇨'라고 짧게 답하는 말이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여기에 일부 팬들이 최근 유튜브, SNS 등 업로드가 없었다며 걱정하는 반응을 보이자 태연은 "그동안 조금 아팠다. 자제했던 이유를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몇몇 네티즌들이 계속 태연의 반응을 보고 불편하다는 식의 질문을 보내자 그는 "우울증으로 고생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태연은 "약물치료 열심히 하고 있고 나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라며 "조울증이든 우울증이든 쯧쯧 거리면서 안 좋게 바라보지 말아달라. 다들 아픈 환자들"이라고 덧붙었다.

이러한 고백에 다른 팬들이 태연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보냈고, 이에 태연은 "힘 좀 내야 할 것 같아서 여러분한테 말 걸었다. 덕분에 좋은 영향 많이 받는다"며 "나 괜찮을 거다. 걱정 끼쳐 드려서 미안하고 이 또한 서로 더 알아가는 과정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제가 더 잘 보살피고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태연은 평소 SNS 등을 통해 팬들과 소통에 힘써오는 스타 중 한 명이다. 그러나 최근 태연은 2주 넘게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리지 않았고, 자신의 유튜브 채널인 '탱구TV' 또한 한 달이 넘는 시간 동안 새로운 영상이 업로드 되지 않고 있다.

이에 평소 태연을 아껴왔던 많은 팬들이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며 그의 건강을 걱정해왔다. 우울증이라는 자신의 상태를 솔직하게 고백한 태연에게 현재 많은 팬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으며, 위로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그의 우울증이 악플러의 공격에 의해 밝혀진 것이니 만큼, 지나친 악플은 삼가해야 한다는 목소리 또한 높은 상태다.

한편 태연은 최근 후쿠오카, 오사카, 나고야, 도쿄 등 4개 도시에서 총 7회에 걸쳐 개최된 첫 일본 투어를 성황리에 마치는 등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