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베테랑 홀대?' 적어도 SK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인천=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6.17 06:05 / 조회 : 1118
image
나주환과 김강민, 박정권(왼쪽부터).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베테랑'이란 어떤 분야에 오랫동안 종사하여 기술이 뛰어나거나 노련한 사람을 일컫는 말이다. 흔히 말해 '전문가'라는 뜻이다.

최근 KBO 리그에는 이런 베테랑들이 설 자리를 잃고 있다. 3~4년 전부터 불어온 육성 기조 때문이다. 같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면 조금이라도 젊은 선수를 기용하는 하는 것이 어느새 당연시됐다.

하지만 적어도 SK에는 이런 분위기가 존재하지 않는다. 적재적소에 이런 '베테랑' 선수들을 배치해 팀 전력 극대화를 유도하고 있다.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것처럼 맹활약을 해주는 외야수 김강민(37)을 시작으로 내야수 나주환(35), 박정권(38)이 SK에 쏠쏠하게 보탬이 되고 있다. 리그 선두를 굳건히 지키고 있는 팀에 없어서는 안 될 선수들이다.

김강민은 SK 외야수 가운데 가장 많은 경기(56경기)에 나섬에도 타율 0.285 5홈런 26타점으로 준수한 기록을 남기고 있다. 나주환 역시 유격수를 제외한 내야 전포지션에서 다재다능함을 뽐내고 있다. 16일 NC전엔 4타점을 쓸어담기도 했던 나주환이다. 박정권은 허리 부상으로 다소 1군에 늦게 합류했지만, 2경기 연속 멀티 히트를 때려내며 베테랑의 향기를 풍기고 있다.

이들은 '왕조의 후예'라는 공통점이 있다. 2007시즌부터 6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던 그 시절 핵심이다. 무엇보다 SK 색깔이 강한 선수들이었지만, 현재는 팀 주축이 아니다. 그렇지만, 묵묵히 후배들을 이끌어 줘야 하는 역할을 누구보다 잘 안다.

염경엽 SK 감독 역시 평소 더그아웃에서 베테랑 선수들이 주는 영향이 크다고 강조한다. 선발 라인업을 구성할 때도 항상 선수들의 체력 소모와 신구 선수들의 조화를 고려한다.

염 감독은 16일 NC전 승리 이후에도 "베테랑의 활약이 빛났다. 고참 선수들이 양보와 솔선수범으로 팀 분위기를 좋은 쪽으로 이끌어 가고 있다. 후배 선수들이 좋은 플레이를 할 수 있는 것은 이런 선배들이 있기에 가능하다. 베테랑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나주환도 "고참으로서 주어진 역할에 충실하겠다. 또 팀을 잘 이끌며 팀의 분위기를 잘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정권 역시 타격감이 절정이라는 지적에 "풀스윙보다는 다음 타자에게 기회를 연결하기 위해 노력할 뿐이다. 팀을 위해 내가 해야 하는 플레이를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려 한다"고 손사래쳤다.

인터뷰에도 확실히 '베테랑'의 여유가 느껴졌다. 장비를 챙기며 라커룸으로 이들의 얼굴에는 피곤보다는 미소가 가득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