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돌' 건나블리 남매, 스위스 떴다..산악열차 탑승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6.16 11:51 / 조회 : 729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건나블리 남매가 스위스에 떴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282회는 '일상 속의 동화'라는 부제처럼 동화 같은 풍경의 스위스 마을로 간 건나블리 나은-건후 남매의 하루가 그려진다. 푸르고 광활한 자연 속의 건나블리가 시청자에게도 힐링을 선사할 전망이다.

공개된 사진 속 건후는 평소와는 다른 배경에서 빨간 깃발을 흔들며 귀엽게 인사한다. 이곳은 바로 건나블리 남매의 엄마 안나가 태어난 스위스로, 빨간 깃발의 정체는 스위스 국기다. 스위스에서 눈을 뜬 건후가 스위스 국기로 랜선 이모-삼촌들을 환영한 것.

그런가 하면 또 다른 사진에는 극과 극 표정의 건나블리가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환하게 웃고 있는 나은이와 달리 건후에게선 센치함이 묻어난다. 마지막으로 드넓은 초원을 누비는 건나블리의 모습에선 스위스만의 정취를 듬뿍 느낄 수 있다.

이날 건나블리 남매는 스위스에서 새로운 일상을 맞이했다. 아이들은 스위스 자연 속에서 제대로 자연을 즐기며 힐링 되는 하루를 보냈다고. 특히 건후는 스위스 자연에 취해 예상치 못한 감탄사를 내뱉으며 웃음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건나블리는 스위스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산악열차도 탔다. 150년 된 철길을 따라 오르며 볼 수 있는 리기산 풍경에 나은이와 건후 모두 눈을 떼지 못했다는 전언. 하지만 나은이와 건후는 같은 풍경에도 180도 다른 반응을 보였다고 전해져 왜 이들의 반응이 달랐던 건지 궁금하게 만든다.

이어 산 정상에서 누리는 환상적인 풍경에 아이들은 모두 솟구치는 흥을 폭발시키며 뛰어다녔다는 후문이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282회는 16일 오후 6시 20분 방송 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