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 이정재, 10년만의 안방컴백..남다른 매력 '셋'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6.16 11:42 / 조회 : 726
image
/사진=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보좌관'으로 10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이정재가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시청률도 4.5%까지 치솟으며, 명불허전 이정재의 성공적인 귀환을 알렸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극본 이대일,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에서 야망을 향해 질주하는 보좌관 장태준 역으로 분한 이정재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빛나는 연기로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그는 날카로운 분석력, 경계를 교묘히 넘나드는 독사같은 치밀함, 사태를 재빠르게 파악하고 상황을 역전시킬 수 있는 능력, 여기에 어른 남자의 스윗하고 섹시한 매력까지 전방위 활약을 펼쳤다.

시청자를 사로잡은 이정재의 남다른 매력을 정리해 보았다.

치밀한 '가을 독사'

장태준(이정재 분)에겐 가을 독사란 별명이 있었다. 치밀한 분석력으로 날카로운 질의서를 만들어내는 능력 때문이었다. 당대표 자리를 놓고 라이벌 구도를 형성했던 조갑영(김홍파 분) 의원이 송희섭 의원의 부정 의혹을 제기하자 검찰 압수수색까지 받게 됐고 송희섭의 질책까지 받았지만 그는 자신했다.

압수수색은 조갑영이 더 이상 검찰 카드를 꺼낼 수 없도록 자신이 직접 제보한 큰 그림이었기 때문. 이후 입법 간담회에서는 조갑영이 미처 답변을 준비하지 못한 날카로운 질문으로 상황을 역전시켰고 은근한 협박까지 날렸다. 그리고 조갑영의 정치자금 법 위반인 쪼개기 단체 후원 사실을 파악해 결국 당 대표 불출마 선언을 받아냈다. 어떤 상황이든, 뛰어난 직관과 냉철한 판단력으로 상대의 허점을 파고드는 장태준의 능력이 돋보인 승리였다.

야망 뒤에 감춰져있던 스윗한 연인

조갑영과 러닝메이트로 묘한 대척점에 있는 강선영(신민아 분) 의원과 연인 사이인 장태준. 언제나 날을 세우고 긴장감 속에서 24시간도 모자란 국회의 일상을 보내고 있지만, 연인이 좋아하는 와인을 사들고 퇴근하는 스윗한 남자였다.

언론과의 인터뷰를 마친 장태준에게 "축하해. 이제 유명인사네"라는 인사를 건넨 강선영. 이제 시작이라는 그에게 "더 유명해져야지. 그래야 장태준이지"라며 바짝 다가온 그녀에게 매력적인 눈웃음과 달콤한 입맞춤을 선사하는 섹시한 남자이기도 했다. 사랑하는 여자 앞에서는 무장해제 되는 어른 남자의 매력이 폭발한 순간이었다.

배신자가 아닌 의리맨

장태준의 능력을 알아보고 국회 보좌관으로 발탁한 이성민(정진영) 의원. 하지만 국회의원이 되고 싶은 장태준은 결국 당내 권력을 쥐고 있는 송희섭 의원실에 들어갔고, 이후 배신자란 소리를 들었다. 국감(국정 감사) 증인 출석 건으로 인해, 자신을 비난하는 이성민에게 맞서기도 했지만, 사실 장태준은 이성민을 자신만의 방법으로 응원하고 있었다. 이성민이 핵심을 파악할 수 있는 날카로운 질의서를 그의 의원실에 익명으로 보낸 것. "네가 보낸 거지?"라는 물음에 "제 일도 바쁜데 뭐 하러 의원님 일에 신경 씁니까"라고 시치미를 뗀 장태준. 츤데레 같은 의리가 빛난 대목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