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스럽다" 윤은혜·김수로·한승연 등, U-20 준우승 축하[종합]

공미나 기자 / 입력 : 2019.06.16 11:20 / 조회 : 1692
image
/사진=스타뉴스


배우 윤은혜부터 김수로, 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김소혜, 그룹 카라 출신 한승연, 배성재 SBS 아나운서 등이 '2019 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을 축하했다.

U-20 한국 대표팀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역전패하며 준우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처음으로 FIFA 주관 남자 축구 대회 결승에 진출해 준우승이라는 값진 성과를 냈다.

이에 16일 윤은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경기를 관람하는 모습과 함께 "정말 꿈같은 U-20 월드컵이 끝났습니다! 끝까지 싸워 준 우리 선수들 한 선수 한 선수마다 격려와 박수를 보냅니다. 더 멋질 다음을 기대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또 이강인 선수의 골든볼 수상 모습과 함께 "골든볼! 자랑스럽습니다!"라며 축하했다.

김수로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덕분에 너무나 행복한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너무나 이미 대단한 겁니다. 준우승 너무나 축하해요. 대한민국 축구 파이팅! 만세! 만만세! 대한민국 축구는 이미 최곱니다!"라고 게재했다. 또 이강인의 골든볼을 축하하는 해시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김소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U-20 월드컵 준우승! 모두 정말 고생하셨습니다! 행복한 시간.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축구 유니폼을 입고 응원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한승연은 인스타그램에 "준우승! 감사합니다. 축하합니다. 잘 컸습니다! 고마워요! 와 U-20 #KOREA FINISH SECOND! PROUD OF YOU GUYS DON'T CRY"라며 태극기 사진을 함께 올렸다.

한상진은 "내 생애 월드컵 결승을 보게 될 줄이야. 진짜 고마워요. 살아서 또 볼 수 있을까. 무언가 버킷리스트가 이뤄진 느낌. 세상이 변화하는 게 아니고 변화하니까 세상이라는 말 실감. 기적 같은 일들이 일어나네요. 꿈은 꾸는 자의 몫이라는데. 나에게도 기적과 꿈도 이뤄지기를"이라며 중계 화면을 찍어 올렸다. 그러면서 "근데 아쉽지만 분명 잘한 거임. 이강인 진짜 대단한 선수. 내 마음속에는 선수단. 모두가 영웅이고 골든볼 플레이어"라며 축하를 아끼지 않았고 "우승한 우크라이나도 축하! 근데 우리 선수들 진짜 축하합니다!"라며 우승국 우크라이나에게도 축하를 보냈다.

강예원도 "대한민국 축구는 미래가 밝으니까요. 너무 고생하셨습니다. #대한민국 축구 역사 #미래가 밝아요"라고 응원했다.

배성재 아나운서는 "감사합니다 #이런 대회를 중계하게 해 줘서"라는 글과 함께 '2019 FIFA U-20 월드컵 대한민국 준우승' 문구가 담긴 사진을 게재하며 준우승을 축하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