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손담비 "좋아하는 남자에 고백..차였다"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6.16 10:26 / 조회 : 1330
image
/사진제공=SBS


배우 손담비가 좋아하는 남자에게 고백했지만 차인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손담비는 16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 화끈한 입담을 뽐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손담비는 시원시원한 외모로 첫 만남부터 母벤져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손담비의 등장에 母벤져스는 "눈이 사슴 같다"며 폭풍 칭찬을 해 시작부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어 손담비가 공효진, 정려원 등 절친들과 '모녀 동반 여행'을 다녀왔다고 말하자, 母벤져스 중 유독 두 어머니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흐르기 시작했다. 그 이유는 바로 얼굴뿐만 아니라 마음까지 예쁜 효녀 손담비에게 반한 두 어머니가 손담비에게 은근한 애정공세를 펼친 것이다.

이에 화답하듯 손담비는 미우새 아들 중 한 사람과 잘 맞을 것 같다며 뜻밖의 속마음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손담비의 수줍은 고백에 선택받지 못한 한 어머니는 이내 "섭섭하다!"며 귀여운 질투를 해 녹화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또 손담비는 "좋아하는 남자에게 고백했다가 차인 경험이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녹화장을 술렁이게도 만들었다. 이에 母벤져스는 "그 남자가 복에 겨웠나 봐!" 라며 욱하는 모습을 보여 손담비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미운 우리 새끼'는 16일 오후 9시 5분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