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정정용 감독 "감독인 제가 부족했다, 응원 감사"

김우종 기자 / 입력 : 2019.06.16 03:02 / 조회 : 2064
image
정정용 감독. /사진=뉴스1
정정용(50) 한국 U-20 대표팀 감독이 고개를 숙이며 아쉬움을 드러낸 가운데, 끝까지 투혼을 발휘한 선수들을 칭찬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츠의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처음으로 FIFA 주관 남자 축구 대회 결승에 진출해 준우승이라는 성과를 냈다. 대표팀은 오는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오후에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경기 후 정정용 감독은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먼저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밤늦은 시간 응원해주시고, 또 우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뛰어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 90분 동안 전술적, 전략적으로 최선을 다했으나 감독인 제가 부족해 잘할 수 있는 부분을 못했다. 앞으로 이 부분을 더 발전시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공격적으로 하고자 하는 걸 하면 더 좋을 수 있었는데, 전반에 지키려고만 해 아쉬웠다. 후반에는 결정력이 부족했다"면서 "우리 선수들은 한 단계, 두 단계 발전한 모습으로 한국에 돌아간 뒤 운동장에서 그 모습을 보여줄 거라 본다.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우종|woodybell@mtstarnews.com

안녕하세요.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