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경애 "이미영 상태 최악이었다" 과거 회상[별별TV]

윤성열 기자 / 입력 : 2019.06.13 00:40 / 조회 : 514
image
/사진='인생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개그우먼 이경애가 우울증을 앓고 있던 배우 이미영의 과거를 떠올렸다.

1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인생 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이미영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이미영은 절친한 사이인 이경애와 식사를 하고 산책을 하며 훈훈한 시간을 보냈다. 이미영은 힘든 시절 이경애를 만나면서 큰 힘을 얻었다고 고백했다.

이경애는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힘들었던 시절 이미영의 모습을 회상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경애는 "아는 지인 언니 아들 결혼식에서 (이미영을) 우연히 봤다"며 "얼굴에는 살 한 점이 없어서 뼈에 가죽만 붙어 있더라. 내가 볼 때는 40kg도 안 나가겠더라"고 전했다.

당시 이미영의 모습을 보고 일주일간 잠을 못 잤다는 이경애는 "그때 그 느낌이 너무 강했다. 떨어져 있는데도 불안하더라"고 털어놨다.

이어 "넋이 나가 있었다. 딱 미친 여자 같았다. 거기에다 삐쩍 말라서 너무 심각한 상태였다. '저 사람은 곧 잘못될 수도 있겠구나' 생각했다. 최악이었다. 빨리 어둠이 있는 그곳에 실려가는 걸 빼내자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고 덧붙였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윤성열|bogo109@mt.co.kr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연예국 가요방송뉴미디어 유닛에서 방송기자로 활동 중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