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프랑스 흥행열기..역대 韓영화 개봉주 스코어 1위 [공식]

김미화 기자 / 입력 : 2019.06.12 08:38 / 조회 : 950
image
/사진='기생충' 프랑스 포스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역대 프랑스에서 개봉한 한국 영화 중 가장 높은 개봉주 스코어를 기록했다.

지난 6월 5일(프랑스 현지시각 기준) 프랑스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현재까지 25만 9737명 관객을 동원했다. 이는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중 가장 높은 첫 주 스코어다.

이는 역대 개봉주 스코어 1위 '설국열차'(23만 5371명)를 제친 개봉주 스코어다.

'기생충'은 같은 날 개봉한 할리우드 영화 '엑스맨: 다크 피닉스'에 이어 프랑스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하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같은 기간 498,000명 관객을 동원했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개봉주 스코어는 597개관에서 개봉해 거둔 성적인데 반해 '기생충'은 179개관에서 상영된 성적이라 더욱 눈길을 끈다. 이와 같은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기생충'은 금주 중 300여 개관 이상으로 확대 상영될 예정이다.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설국열차'는 최종 약 68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2위 '취화선'은 약 31만 명, 3위 '아가씨'는 약 30만 명, 4위 부산행'은 약 27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기생충'은 칸 국제영화제 공식 상영 이후 쏟아진 전 세계 언론들의 찬사와 황금종려상 수상이라는 성과로 개봉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았으며, 황금종려상 수상 이후에도 프랑스 주요 매체들로부터 각양각색의 호평을 받으며 화제몰이를 하고 있다.

'기생충'은 국내를 배경으로 풀어낸 봉준호 감독의 오리지널 각본과 국내 배우들의 열연으로 국내는 물론 프랑스에서까지 흥행 청신호를 켜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는 프랑스 관객들에게 익숙한 프랑스 만화를 원작으로 할리우드 배우들이 기용되었던 '설국열차'와도 차별화 되는 지점이다.

신선한 전개, 예측 불가한 재미, 배우들의 놀라운 앙상블뿐만 아니라 봉준호 감독이 던지는 보편적이고 깊이 있는 메시지가 국내를 넘어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하고 있는 것.

고경범 CJ ENM 해외사업부장은 "'기생충'은 프랑스에서 흥행에 성공한 기존 한국영화들 대비 첫 주 관객수가 4~5배에 이르는 기록적인 성적을 보이고 있고, 현지 매체들과 관객들의 호평도 잇따르고 있어, 역대 한국영화 중 프랑스에서 가장 흥행한 '설국열차' 이상의 최종 결과도 기대해 볼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전했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송강호 분)네 장남 기우(최우식 분)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 분)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기생충'은 한국에서 12일 현재 73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몰이 중이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김미화|letmein@mt.co.kr 트위터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