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FA의 극찬 "이강인의 완벽 패스, 에콰도르 수비 찢었다"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6.12 06:20 / 조회 : 1119
image
이강인. /사진=뉴스1
국제축구연맹(FIFA)이 U-20 월드컵 대회 첫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뤄낸 한국에 극찬을 남겼다. 이강인(18·발렌시아)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서 1-0으로 이겼다. 전반 39분 최준의 결승골이 승부를 갈랐다.

이 승리로 한국은 1983년 대회 이후 36년 만에 4강 신화를 넘어 처음으로 결승까지 올랐다. 앞서 열린 4강전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은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승 트로피를 두고 맞붙게 된다.

경기 직후 FIFA 공식 홈페이지는 "한국이 에콰도르를 밀어내고 역사적인 결승 진출을 만들어냈다"며 "16강서 라이벌 일본을 꺾은 도시서 역사를 쓴 만큼 한국인들에게는 특별한 장소가 될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전반 막판 최준이 결승골을 넣었다. 한국의 스타인 이강인이 완벽하게 찔러준 침투 패스가 에콰도르 수비들을 찢어놨다. 최준 역시 환상적인 오른발 슈팅으로 에콰도르 골키퍼를 따돌렸다"고 바라봤다.

FIFA는 "토요일 열리는 결승전은 우크라이나와 한국 모두 첫 우승 도전이 될 것"이라고 했다. 한국의 최고 성적은 1983년 대회 4위이며, 우크라이나의 최고 성적은 종전까지 16강이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