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금 결승골' 최준 "(이)강인이와 눈 맞았다... 패스 덕분"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6.12 05:50 / 조회 : 1562
image
결승골을 넣은 최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천금 같은 결승골을 넣은 최준(20·연세대)이 소감을 전했다. 이강인(18·발렌시아)와 친분을 이야기하며 골 장면에 대해 설명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서 1-0으로 이겼다.

이 승리로 한국은 1983년 대회 이후 36년 만에 4강 신화를 넘어 처음으로 결승까지 올랐다. 앞서 열린 4강전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은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오전 1시 우승 트로피를 두고 맞붙게 된다.

이날 승부는 최준의 골이 갈랐다. 전반 38분 최준의 이강인이 찔러준 프리킥 패스를 그대로 오른발로 감아찼다. 이 슈팅은 그대로 에콰도르 골문을 갈랐고, 결승골이 됐다.

경기 직후 최준은 방송 인터뷰를 통해 "첫 결승 진출로 알고 있는데 너무 영광이다. 모두가 한팀이었기 때문에 잘할 수 있었고, 역사의 처음이라는 것이 감격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러면서 최준은 "처음 소집했을 때부터 목표가 우승이었다. 원 팀을 강조했었는데, 지금 그것이 잘 맞아 결승까지 올라갈 수 있었다. 한 경기 더 남았다"고 우승에 대한 욕심을 이야기했다.

골 장면에 대해서는 "(이)강인이와 밥도 같이 먹고 이야기도 하는 사이다. 눈이 맞았다. 강인이가 패스를 잘 넣어줘서 손쉽게 넣을 수 있었다"고 되돌아봤다.

최준은 "늦은 시간까지 응원해주신 응원에 힘입어 결승까지 갈 수 있었다. 끝까지 잘해서 우승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