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승 보인다!' 한국, 에콰도르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 쾌거

박수진 기자 / 입력 : 2019.06.12 05:21 / 조회 : 892
image
최준의 득점 이후 기뻐하는 대표팀 선수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축구의 역사가 새롭게 작성됐다.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다. 내친김에 우승까지 도전한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전 3시 30분(한국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서 1-0으로 이겼다.

이 승리로 한국은 1983년 대회 이후 36년 만에 4강 신화를 넘어 처음으로 결승까지 올랐다. 앞서 열린 4강전서 이탈리아를 1-0으로 꺾은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두고 맞붙게 된다.

이날 한국은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최전방에는 이강인과 오세훈이 섰고, 미드필더는 왼쪽부터 최준, 고재현, 정호진, 김세윤, 황태현이 배치됐다. 3백 수비 라인은 이재익, 김현우, 이지솔로 구성됐다. 골문은 이광연 골키퍼가 지켰다.

이에 맞선 에콰도르는 팀 내 최다 득점자(2골) 곤살로 플라타를 비롯해 레오나르도 캄파냐, 호세 치푸엔테스, 알렉산더 알바라도 등 최정예 멤버를 모두 선발로 내세웠다.

전반 초반 양 팀은 매우 조심스러운 경기를 펼쳤다. 한국이 미드필더를 두텁게 하며 경기를 운영했고, 에콰도르 역시 좀처럼 한국 진영을 침투하지 못했다.

전반 37분 에콰도르가 먼저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었다. 역습 상황에서 전진 패스를 받은 캄파냐가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해 크로스바를 때리기도 했다.
image
결승골을 넣은 최준(가운데).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하지만, 한국은 위기를 곧바로 기회로 만들었다. 전반 38분 오세훈의 경합으로 인해 얻은 프리킥을 이강인이 기습적으로 왼발 패스로 처리했다. 왼쪽 측면에 있던 최준은 이 패스를 그대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 선취골을 넣었다.

후반 들어 에콰도르의 공격이 거세졌다. 이에 한국은 후반 8분 김세윤을 빼고 조영욱을 투입하며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이강인을 미드필더로 내리는 모습도 보였다. 에콰도르도 후반 25분 팔라시오스의 중거리 슈팅까지 시도해봤지만, 이광연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한국은 후반 28분 이강인 대신 박태준을 투입하며 미드필더에 변화를 줬다. 리드를 하고 있었기에 다음 경기까지 생각한 교체였다. 후반 36분 고재현까지 부상으로 쓰러져 엄원상이 들어갔다. 한국은 최전방에 오세훈만 남겨둔 채 수비에 무게를 뒀다.

후반 40분 엄원상이 역습 상황에서 추가골을 넣었지만, VAR 이후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에콰도르 역시 후반 추가 시간 골을 넣었지만, 오프사이드가 됐다. 마지막 이광연 골키퍼의 선방을 끝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