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규, '악인전' 속 그 사람 맞아? 독기 대신 귀여움 장착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5.28 11:58 / 조회 : 1319
image
배우 김성규 /사진제공=하이컷

배우 김성규가 독기 가득한 모습 대신 귀여움을 장착했다.

최근 발행된 매거진 하이컷 측은 친근감 넘치는 김성규의 화보를 공개했다.

image
배우 김성규 /사진제공=하이컷

김성규는 귀여운 카툰 프린트 티셔츠, 넉넉한 가죽 재킷, 운동화 등 편안하고 캐주얼한 옷차림으로 훈훈하고 매력적인 모습을 뽐냈다. 특히 품안에 인형을 안거나 해맑게 비누방울을 날리는 모습에서는 의외의 귀여움도 묻어났다. '악인전'(감독 이원태), '범죄도시'(감독 강윤성),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등 작품 속 강렬한 캐릭터와 전혀 다른 매력이 돋보였다. 긴 머리카락이 얼굴로 쏟아진 컷에서는 터프한 눈빛과 함께 섹시한 옴므파탈적 면모도 드러냈다.

김성규는 화보 촬영 후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초청된 영화 '악인전' 캐스팅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그는 "'킹덤' 촬영 후 두 달간 산티아고 순례 여행을 다녀오려 했다. 가방 다 싸놓고 비행기 뜨기만을 기다리는데, 출발 이틀 전쯤 오디션을 보라는 연락을 받았다. 대본 받은 다음 날이 바로 오디션이라 될 거란 기대는 없었고 그저 최선을 다하자 싶었다. 감독님도 '그저 잘 갔다 와라'고만 했는데, 여행 중에 결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image
배우 김성규 /사진제공=하이컷

이어 "결국 한 달을 못 채우고 돌아왔다. 연락 받은 뒤로는 긴장감에 더 걸을 수 없었다. '악인전' 개봉일이 작년 산티아고행 비행기를 탔던 날이다. 이 영화로 다시 해외에 가게 됐다는 게 참 신기하다"고 덧붙였다.

김성규는 영화 속 악마 같은 모습 뒤, 평소 성격이 궁금하다는 말에 "술을 잘 마실 것 같다거나 싸움 잘할 것 같다는 소리를 많이 듣는데, 생각보다 그렇지 않다. 보기와는 달리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하고 순한 면도 많은데"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멜로 장르도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묻자 "귀여운 고양이 녀석 한 마리를 키우는데, 그와 대화할 때 내게서 가끔 로맨틱한 모습이 나오는 것 같다"고 답했다.

image
배우 김성규 /사진제공=하이컷

김성규는 연이어 센 캐릭터를 연기하게 됐기에 '나쁜 놈' 이미지 고착화에 대한 우려는 없냐는 물음에 "아직 그런 걱정은 없다. 보이기에는 무자비하게 나쁜 역할들이지만, 연기하는 입장에서는 그렇게만 보여지지 않았으면 했다. 그들도 어떤 상황이나 이유가 있어서 그런 상태가 되지 않았을까 하는, 그런 복합적인 걸 표현하는 것에 대해 많이 생각하고 고민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특정 직업군이나 성격적인 부분에 국한하기보단 캐릭터의 다양한 모습이 보여질 수 있는 작품, 예를 들어 나쁘다면 단순히 나쁜 면뿐 아니라 레이어가 두터워서 관객이 그 캐릭터에 대해 더 많이 생각하게끔 만드는 역할을 하고 싶다. 또 어떤 역할이 주어질지 기대하고 기다리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