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 총 겨누는 류덕환에 "父 사고난 날 화냈어야"[별별TV]

문솔 인턴기자 / 입력 : 2019.05.27 22:53 / 조회 : 444
image
/사진=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화면

'조장풍' 김동욱이 류덕환에게 "네 아버지가 사고난 날, 넌 울고 화냈어야 했어"라고 소리쳤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우도하(류덕환 분)가 조진갑(김동욱 분)에게 총을 겨눴지만 이내 결국 총을 거뒀다.

이날 조진갑은 상도 빌딩 지하를 급습했다. 그곳에는 선강 비리와 양인태(전국환 분)의 비리 장부가 있었다. 양인태를 변호하는 우도하는 조진갑을 발견하고 "불법 탈취한 증거로 뭘 할 수 있을 거라 생각하냐?"고 소리쳤다.

조진갑은 "경찰 불러. 그럼 여기도 알려지겠지. 선강이 누구 것인 지도. 회삿돈으로 자기 배만 불리는 게 주인이 아니지. 양인태는 공장에서 일하다 다치고 죽은 분들한테 책임을 져야 돼"라고 분노했다.

우도하는 "자기들이 약해 빠져서 그렇게 된 걸 왜 남한테 책임지라는 건데"라고 소리쳤다. 이에 조진갑은 "책임지라고 말하고 싶었잖아. 네 아버지 사고난 날. 넌 울고 화냈어야 했어. 그런 대신에 넌 그 사람한테 매달린 거야. 그때부터 넌 잘못된 거다"라고 털어놨다.

우도하는 "불을 지른 건 우리 아버지다. 그 멍청한 인간"이라고 말했다. 이에 조진갑은 "사람을 그렇게 만드는 건 세상이다. 네 분노는 주인을 잘못 찾았어"라고 답했다. 과거 우도하는 아버지 장례식장에서 양인태에게 대학을 보내달라고 부탁했었다. 우도하는 조진갑에게 총을 겨눴지만 끝내는 조진갑을 쏘지 못하고 보내줬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