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분다' 감우성, 김하늘에 "널 닮은 딸이면 좋겠어"

장은송 인턴기자 / 입력 : 2019.05.27 21:44 / 조회 : 451
image
/사진=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캡처


드라마 '바람이 분다'의 김하늘과 감우성이 행복한 대화를 나눴다.

27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김보경)에서는 시골 마을을 찾은 이수진(김하늘 분)과 권도훈(감우성 분)의 모습이 담겼다.

이수진은 마당이 있는 시골 집을 그리며 "우리 나중에 마당 있는 집에서 살자"라고 말했다. 권도훈은 "아파트가 좋다며"라고 답했다. 이수진은 "살기 편하지. 근데 아이 생기면 마당 있는 집에서 살고 싶어"라고 털어놨다.

권도훈은 "그건 나도 그래. 층간소음 신경 안 쓰는 것만 해도 어디야?"라며 행복하게 답했다. 이수진은 "아들이었으면 좋겠어?"라고 미소 지으며 물었다. 권도훈은 "아니, 나는 너 닮아서 예쁜 딸이었으면 좋겠는데"라고 얘기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