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배리나 "OECD 포럼 초청받아서 간 것..루머 그만"

이정호 기자 / 입력 : 2019.05.27 18:45 / 조회 : 4839
image
/사진=배리나 유튜브 캡처


유튜버 배리나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포럼에 패널로 참석하게 된 과정을 밝혔다.

배리나는 27일 SNS를 통해 "제가 참여한 패널은 소셜미디어&정체성"이라며 "사이버 상에서 일어나는 폭력들, 그리고 거기에 대한 대응을 어떻게 할 것인지 이야기하는 자리였다"며 "정부에서 나를 OECD로 보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이어 "계속 정부에서 저를 보냈다고 루머가 만들어져서 말씀드린다. 저는 OECD 측에서 초대해서 간 것"이라며 "메일 전문을 공개할까 생각했지만 문제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아 메일 제목부분만 공개한다"고 덧붙었다.

앞서 배리나는 지난 21일부터 22일까지(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OECD 포럼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한국에서의 온라인 혐오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은 정부에서 배리나가 OECD 포럼에 참여하도록 관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한편 배리나는 15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