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안효섭, 썸 시그널...절친→연인으로?

이경호 기자 / 입력 : 2019.05.27 13:30 / 조회 : 760
image
/사진제공=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에서 박보영과 안효섭의 썸 시그널이 포착됐다. 절친 관계가 청산되는 걸까.

27일 오후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색 구슬'(극본 문수연, 연출 유제원,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 이하 '어비스') 측은 7화 방송에 앞서 차민(안효섭 분)을 향한 고세연(박보영 분)의 달라진 눈빛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어비스' 6화는 '고세연 검사 살인 사건'에 오영철(이성재 분) 외에 또 한 명의 공범이 있다는 반전 엔딩으로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특히 연쇄살인마 오영철과 검사 서지욱(권수현 분)이 부자관계라는 사실이 밝혀져 향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이와 함께 차민을 바라보는 고세연의 설렘 가득한 눈빛이 포착, 본격적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로맨스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그런 가운데 차민에게 썸 시그널을 보내는 고세연과 이를 감지 못한 채 잠이 든 차민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에서 고세연은 행여 차민의 단잠을 깨울까 조심스럽게 그와의 거리를 좁히고 있다. 이와 달리 차민은 누가 업어가도 모를 만큼 깊은 잠에 빠져 있어 이후 벌어질 상황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앞서 고세연은 오영철에게 살해당한 차민을 부활시키기 위해 그와 목숨 건 사투를 마다하지 않았다. 차민 또한 죽는 순간까지 고세연을 살해한 진범을 알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등 두 사람은 죽음의 문턱에서 서로를 향한 간절한 진심을 보여주며 마음을 열어갔다. 과연 20년을 이어온 고세연-안효섭의 절친 관계가 청산되고 썸 관계로 새로운 관계 설정이 시작될지 '어비스' 7화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있다.

'어비스' 제작진은 "박보영-안효섭이 서로의 죽음과 부활의 순간을 함께 하며 한층 더 단단해진 관계로 거듭났다"며 "고세연 검사 살인 사건의 새로운 진범을 쫓으면서 우정과 사랑의 아슬아슬한 관계를 넘나들 박보영-안효섭의 로맨스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어비스' 7화는 2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이경호|sky@mtstarnews.com 페이스북

재미있고, 풍성한 방송가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